정치헤드라인 뉴스

靑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국방부 보고 없었다” 재차 확인… 靑 관계자 일문일답(종합)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이설 기자]청와대는 30일 국내에 추가로 반입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발사대 4기와 관련해 국방부가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이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방부가) 26일에 정의용 안보실장, (안보실)두 분 차장께 보고를 했고 그 보고 내용에 사드 4기 추가배치 내용이 없었다”면서 “안보실장과 1차장, 2차장에게 각각 보고 받은 바 있느냐를 확인한 결과 전혀 들은 바 없다는 게 세분의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 정책실장께 준 보고서 내용을 리뷰한 결과 그 내용 없었고 25일 국정기획위원회 보고가 있었는데 그 보고서에도 역시 없었다”면서 “저희는 안보실장, 국기위에서 4기 추가배치에 대한 내용을 전혀 보고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김관진 전 안보실장이 보고 안했나.▲보고했다면 반응 달랐겠죠.-사드 한개 포대가 들어와 있다 이런 식의 표현도 없었나.▲그런 내용도 없다. 적어도 저희가 이성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4기 추가 배치 알 수 있는 구절, 단어, 아라비아숫자 4자가 없었다.-대통령에게 큰 문제로 보여지는 것 같다. 반역에 가까운 거 같은데, ▲반역이요?(웃음) 경중에 대해서는 진상조사 하겠다고 했기 때문에.-김관진 실장이 대통령 취임했으면 업무 인수인계 과정 있어야 하지 않나. ▲그런 과정 없었다.-업무보고 과정은 있었나.▲안보실장이 뒤늦게 선임됐기 때문에 안보실장께 인수인계했거나 늦어졌을 수 있지만 취임 20일이 지난 상황에서 정부 어느 누구에게 보고된 게 없다.-보고 누락과 허위보고 중 어떤 것인가. ▲좀 더 조사해봐야 알 거 같다.-26일에 방송에서 영상까지 보냈다. 그걸 자체적으로 인지 안하고 있었나.▲국방부가 비공개로 알리지 않은 사실을 저희가 인지할 수 없는 것이다. 국방부가 중요한 사항 당연히 보고했어야 된다.-진상조사 범위는 왜 보고 안했느냐에 국한되나.▲여러 가지 경위 살펴볼 것.-대통령과 한민구 국방장관이 통화했다고 했는데 통화에서는 보고 관련 얘기가 없었나.▲대통령께서는 4기가 지금 반영돼 있는지 여부 질문했고, 한 장관이 반입이 돼 있다고 말했다.-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통이 사드에 관련해 갖고 있던 입장 변화하나. ▲그건 결과 봐야지. 거기까지 아직은 판단해보지 않았다.-한미간 비공개 합의가 돼 있다고 그러는데 밝히는 게 어떤 의미인가?▲한미간 합의가 돼 있다는 게 이번 정부 상의 안하고 자기들끼리 얘기하고 끝나는 건가. 아니잖아요? 그 합의를 누구한테 해야 되는 건지. 국민에게 안 알려도 되는 건지 적어도 국민에게 비공개하려고 하면 대통령에게 얘기해야 되는 거 아니겠나.-전정부 안보실 관계자도 조사대상인가.▲민정수석하고 안보실에서 확인 당장은 못하고 조사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니까 범위에 누가 들어가는지는 좀 더 봐야한다. -민정도 조사 같이하는 의미는 무엇인가.▲이런 상황에서 민정이 조사해야 되고 다만 군이 포함돼 있어서 안보실에서 행정하는 것이다.-감찰 통해 수사로 이어질 수 있나▲그건 너무 나간거다. 조사를 할 예정이고 한다까지 말할 수 있다.-국방부가 하반기에 4기를 추가 배치한다는 게 이미 기사화됐는데 지금 단계에서 멈춰야 하는 것인가. ▲이 상황에 대한 총체적인 진실을 확인해야만 여러 가지를 알 수 있다.-안보 관련한 일인데 충격적이라는 표현 썼다. 왜 그런 표현 공개했나. ▲대통령께서 일단은 대선 전에도 계속해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국회 동의 절차도 얘기했고 사드 문제가 한반도와 특히 국민 모두에게 영향 주는 중대한 사안이다. 그런 사안은 우리 정부에서 국민에게 알려줄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26일 국방부가 안보실장에게 보고할 때 누가 배석했나. ▲안보실 1차장과 2차장이다. 그래서 제가 따로 따로 다 확인했다. -청와대에서 보고 안 받았다고 하는데 어떻게 인지했나. 그걸 알려줘야 기사를 쓸 수 있다. ▲(고위관계자 대답 없이 차타고 퇴장)
  • KOSPI2,343.689.29-0.39%
  • KOSDAQ649.066.08+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