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헤드라인 뉴스

기사이미지 "동성애, 금지 아니라 엄벌해야"…대선판 달구는 '이슈메이커' 洪(종합2보) "동성애는 하늘의 뜻에 반해","법적으로 금지하는 게 아니라 엄벌해야","동성결혼 합법화도 안 돼"洪 '동성애' '사형제'로, 보수·진보 진영 편 가르기'동성애 반대' '사형제 존치' 갑자기 도마에 올라,안보, 복지, 경제에 밀린 틈새 이슈가 '태풍의 눈'으로[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천안·서산=문채석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이슈메이커'로 급부상했다. 홍 후보는 27일 오후 충남 서산시 동부시장 유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동성결혼을 반대한다”면서 “동성애는 하늘의 뜻에 반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금지하는 게 아니라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5일 대선후보 4차 TV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군대 내 동성애를 거론하며 "동성애에 반대하느냐"고 물은 바 있다. 문 후보는 무심코 "반대한다"고 답했다가 홍 후보와 함께 성 소수자와 진보 진영으로부터 집중적인 성토의 대상이 됐다. 일각에선 안보관 등에서 보수색을 짙게 드러낸 홍 후보가 동성애·동성혼 등에서도 보수색을 강조하면서 '진보 대 보수'의 이분법적 전선 구축을 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 대선 등에선 동성애와 관련해 진보·보수 후보의 입장 차이가 명확히 갈리곤 했다. 홍 후보는 앞서 이날 충남 천안터미널 유세 직후에도 "(동성애는) 하나님의 뜻에 반한다"면서 "그래서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또 "(이로 인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ㆍ에이즈)이 창궐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홍 후보의 화법은 그동안 안보ㆍ경제ㆍ복지 등에 밀려 관심 밖에 있던 사각지대의 이슈들을 논란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는 '블랙홀'로 작용하고 있다. 당장 유권자들이 동성애·동성혼에 대한 후보들의 입장 표명을 지켜보면서 아군과 적군을 가리고 있다. 문 후보는 반대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성적 지향에 따른 차별은 안 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직격탄'을 피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입장을 유보하면서 심도 있는 논의의 필요성을 거론한 상태다. 반면 진보 진영의 대표주자인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재촉구하는 등 동성애자 보호를 주장하며 전면에 나섰다.이는 진보와 보수를 가르는 또 다른 축인 '사형제 폐지'로 확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재 문 후보와 안 후보, 유 후보, 심 후보는 폐지나 원칙적 폐지에 동의하는 입장이다. 반면 검사 출신인 홍 후보는 폐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 KOSPI2,209.461.62+0.07%
  • KOSDAQ631.114.00-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