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헤드라인 뉴스

기사이미지 강남 재건축 나홀로 봄바람‥매매가격 일제히 상승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강남 3구의 매매가격이 일제히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미국 기준금리가 인상됐음에도 불구하고 강남3구 내 사업진행 속도가 빠른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투자자금이 유입되면서 매매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29일 KB국민은행의 '3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에 따르면 강남구 0.21%, 서초구 0.24%, 송파구 0.12% 상승폭을 기록했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지난해 11월 이후 4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송파구는 전월 보합에서 상승전환했다. 반면 강동구(-0.02%)는 인근 하남미사신도시와 지역 내 대규모 입주물량의 영향으로 4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 보합에서 0.02% 상승 반전했다. 서울은 0.1% 상승하며 전월(0.04%)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도 전월(0.02%)대비 상승폭이 소폭 확대되며 0.0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 광역시는 0.03% 상승, 기타 지방은 0.09% 하락하며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5개 광역시에서는 부산(0.18%)의 아파트 매맷값이 분양시장의 강세를 이어가며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3월 부산지역 매맷값 상승폭은 광역시 중 최고치다. 광주와 대전은 각각 0.02%, 0.06% 상승했다. 대구(-0.13%)와 울산(-0.07%)은 입주물량 증가와 지역산업 불경기 등으로 매매수요가 감소하며 하락했다. 기타 지방에서는 경북과 경남에서 입주물량 증가 및 조선·철강업의 불황으로 관련 근로자의 매입수요가 감소하며 각각 0.23%, 0.21% 하락했다. 3월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수요대비 입주물량이 과잉 공급된 지역을 제외하고는 봄 이사철 이주수요가 발생하며 0.01% 상승했다. 서울과 수도권, 5개 광역시도 각각 0.04%, 0.03%, 0.03% 상승했다. 반면 기타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전월대비 0.05% 하락하며 4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특히 세종은 지역 특성상 수요는 한정된 반면 신규 입주물량이 꾸준히 증가하며 0.47%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3월 전국 아파트 매맷값 대비 전셋값 비율인 전세가율은 75.7%를 기록했다. 서울은 73.2%로 조사됐다.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76.7%, 5개 광역시와 기타지방은 각각 73.9%, 75.4%로 나타났다.
  • KOSPI2,166.983.67+0.17%
  • KOSDAQ613.631.35+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