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헤드라인 뉴스

기사이미지 롯데슈퍼, 냉동식품 전문점 '프리지아' 오픈…즉석 조리공간도 국내 최초 냉동식품 전문점 1인가구, 직장인 라이프스타일 고려한 구색[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롯데슈퍼가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국내 최초의 냉동식품 전문점인 '롯데프리지아'를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지난 17일 첫 선을 보인 롯데프리지아는 기존의 냉동식품 이미지를 탈피한 '고품격 냉동식품 매장'을 추구한다. 20~40대 직장인과 1인가구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편의성과 경제성을 살리는데 주력했다. 달팽이요리, 피자, 파스타 등 과 같은 본격적인 프랑스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띠리에(Thiriet)'와 롯데의 자체브랜드(PB) '요리하다' 등 1200여 가지의 냉동·냉장 상품을 갖췄다.이외에도 투다리 꼬치, 낭만포차, 비비고 고로케 등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야식과 간식, 나뚜루·하겐다즈 등 프리미엄급 아이스크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매장에서 구매한 식품을 소비자가 즉석에서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서비스 공간을 마련했으며, 현장에서 지은 따뜻한 밥과 도시락도 판매한다. 상품이 녹지 않도록 보냉팩과 보냉가방 대여 서비스도 시행중이다. 최춘석 롯데슈퍼 대표는 "프리지아 1호점의 고객 반응을 보면서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구색 확대와 서비스의 개선을 통해 나만의 푸드 스타일을 연출 할 수 있는 신개념 매장으로 성장 시키겠다"며 "이번 롯데프리지아 론칭을 계기로 국내 1위 슈퍼마켓 기업의 위상에 걸맞게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고 가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KOSPI2,355.003.37-0.14%
  • KOSDAQ640.852.73-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