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뉴스헤드라인 뉴스

"美연준의 자산축소 개시, 과거와 다르다" 민간부문 레버리징 되살아나는 신호탄[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 축소로 투자자들의 경계 심리가 상당하지만 이번 자산 축소는 과거와는 다르다는 분석이 나왔다.24일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준의 자산 축소로 2013년의 긴축 발작(Taper tantrum)이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많다"면서도 "이번 자산 축소 개시는 과거와 다르다"고 분석했다.박 연구원은 "2008년 금융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미국은 민간 부문의 디레버리징을 중앙은행의 레버리징으로 상쇄하며 부채비율을 낮추는 전략을 취했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연준의 이번 행보는 이제 민간 부문의 레버리징이 되살아나고 있는 신호탄으로 해석함이 마땅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실제로 미국은 기업대출, 가계대출 모두 완만한 회복세를 구가 중이며 신흥국의 경우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를 통해 투자를 활성화하고 금융 안정성을 도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남은 숙제는 북핵 관련 불확실성이라고 했다. 박 연구원은 "CDS 프리미엄과 외평채 가산금리 등 리스크 인디케이터들이 완전히 안정되지 않아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도 "올해 3분기 어닝시즌을 개막을 앞두고 기업이익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견고하고 장부가치 1배 레벨인 코스피 2300선 초반에서 여러 차례 하방경직을 확인했으며 수출 호조세도 지속돼 중기 우상향 추세는 유효하다"고 짚었다.10월 코스피는 2350~2380선으로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이익이 견조한 대형 수출주 중심 포트폴리오를 추천한다"며 "긴축 발작에 대한 학습효과로 시클리컬 매도가 극심했으나 재차 반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10월 최선호주는
"코스피, 3분기 실적은 '긍정'·장기연휴는 '부담'"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케이프투자증권은 24일 다음주 코스피에 대해 3분기 국내기업들의 증익 전망은 긍정 요소지만 장기간의 연휴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예상 코스피 밴드는 2360~2420을 제시했다.국내 증시는 본격적인 3분기 실적 시즌에 돌입했다. 2분기에 이어 3분기 연속 증익이 기대되고 있고, 수출 등 각종 경제지표를 통해 이익 연속성 확보 기대감도 확인되고 있다. 다만 장기 연휴와 북한 리스크는 투자자들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지정학적 리스크가 재차 부각된 가운데 장기 휴장이 예정돼 있다는 점이 시장 참여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북한발 리스크가 다소 줄어들었다는 점은 위안거리다. 김 본부장은 "북한 관련 리스크가 처음 불거졌던 8월 초 전후에 비해 외국인 매도 움직임이 크지 않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IT, 은행 등 3분기 실적 호전이 기대되는 업종을 중심으로 매수 전략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시장의 예상대로 마무리된 점도 긍정적이다. 김 본부장은 "기준금리 동결과 10월부터 자산규모 축소를 결정하고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제공했다"며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는 점은 부담이나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금리상승 동반 경기회복기엔 저ROE 증시 강세"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향후 금리 상승을 동반한 경기회복기에는 저ROE(자기자본 이익률) 증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정재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4일 보고서에서 "기업실적 호조세가 글로벌 증시에서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데 연초 이후의 실적모멘텀은 고ORE 증시보다 저ROE 증시에서 더 강하다"면서 "신흥국 증시에서는 한국, 중국, 브라질이 선진국 증시에서는 유럽과 일본이 저ROE 증시에 해당하는데 향후 금리 상승을 동반한 경기회복기에는 이들 증시에 관심 가질 만 하다"고 밝혔다. 최근 글로벌 증시의 실적모멘텀이 호조를 띄고 있다. 기업이익의 증가세가 우리나라 증시에서뿐만 아니라 주요국 증시에서 동시에 나타났다. 실제 최근 12개월 실적기준 ROE의 연초 이후 상승폭을 보면 우리나라의 KOSPI가 2.6%포인트, 브라질의 보베스파가 6.4%포인트, 유럽의 STOXX600이 2.1%포인트를 기록했다. 또 주요국 증시의 향후 12개월 예상실적 기준 EPS(이하 12M Fwd EPS)도 1개월 전보다 상향 조정됐다.연초 이후의 실적모멘텀은 저ROE 증시에서 더 강했다. 신흥국 증시에서는 한국, 중국, 브라질이, 선진국 증시에서는 유럽과 일본이 저ROE 증시에 해당하는데, 연초 이후 최근 12개월 실적기준 ROE가 상승한 폭은 고ROE 증시보다 이들 저ROE 증시에서 더 크다. 다시 말하면 연초 이후의 실적모멘텀은 ROE가 낮고 경기에 민감한 증시에서 더 강했다. 특히 올 들어서는 2016년 이전과는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저ROE 증시의 실적모멘텀이 고ROE 증시의 실적모멘텀보다 더 강해진 것이다. 이는 2016년에 시작된 경기회복세가 올해 들어 강해졌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주가는 저금리 환경이 유지된 탓에 저ROE 증시와 고ROE 증시가 동반 강세다. 그러나 향후에는 선진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이 점차 정상화될 것이므로 저금리 기조도 약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정 연구원은 "경기회복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완만한 금리 상승이 나타난다면 저ROE 증시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저ROE 증시는 경기민감 가치주 스타일에 해당하고 금리 상승이 동반된 경기회복기에 강세를 띄기 쉽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저ROE 증시는 주가가 2008년 이전의 고점을 아직 제대로 경신하지 못했고 ROE가 개선될 여지도 크다"고 덧붙였다.
  • 코스피

    2,388.71 17.79 -0.74%
  • 코스닥

    648.95 12.16 -1.84%

2017.09.22 15:30 / 장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