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프트웨어 최적화'로 스마트폰 속도 20배↑

수정 2015.07.08 01:00입력 2015.07.08 01:00

한양대 원유집 교수팀 개발…"폰 느려지는 원인 플래시 메모리"
'직접쓰기' 기법으로 불필요한 데이터 최소화
불필요한 파일시스템 '저널링 회피' 기술 개발 성공


'소프트웨어 최적화'로 스마트폰 속도 20배↑
AD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스마트폰은 오래 사용하면 느려진다. 약정 만기까지 아직 많이 남아있는데, 사용이 어려울 정도로 폰이 느려져 낭패인 경우도 있다. 원인은 플래시 메모리다. 노후화 된 스마트폰일수록 플래시 메모리에 데이터를 기록하는 시간이 길어진다.


스마트폰 저장장치로 쓰이는 플래시 메모리는 종이와 비슷하다. 새로운 내용을 쓰기 위해서는 지우개로 먼저 쓴 내용을 지워야 한다. 쓰기·지우기를 계속 반복하면 종이가 헤진다. 쓰는 것도 조심스러워지고, 지우는 시간도 조금씩 길어진다. 마지막에는 더 이상 쓸 수 없게 된다. 플래시 메모리도 마찬가지다. 때문에,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하게 되면 속도가 느려지는 것이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추가 하드웨어 탑재 없이 ‘소프트웨어(SW)의 최적화’만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속도를 20배 향상시키고, 스마트폰 스토리지 수명을 40%이상 연장시킨다.


한양대학교는 원유집 컴퓨터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에 기록되는 데이터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여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폰상에서 운영체제와 데이터베이스간의 중복동작이 엄청난 양의 불필요한 데이터를 발생시킨다는 사실에 착안해 직접쓰기(Direct IO) 기법을 이용해 불필요한 파일시스템 저널링(Journaling) 회피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에서 입/출력(I/O) 성능이 저하되는 문제를 해결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일반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PERSIST모드'와 비교했을 때 속도가 약 14배 향상됐다. 특히 배터리 일체형 스마트 폰에서는 속도가 20배 향상됐다. 또 이번 연구로 전체 스마트폰의 약 31% 가량을 차지하는 SQLite의 입·출력(I/O)양이 1/11 수준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나 eMMC 수명이 약39% 이상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9일(한국시간 10일 오전 12:30)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개최되는 SW분야 최고의 학술대회인 유제닉스(USENIX) 연례기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원 교수팀은 2년 전 해당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