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의 선택…출마? 국정관리?
최종수정 2017.03.13 10:44 기사입력 2017.03.12 09:15 황진영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대통령 권한대행 황교안 국무총리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헌법재판소가 10일 박근혜 대통령을 파면하면서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의 거취에도 국민적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탄핵 심판 기간 동안 국정 관리에 전념한다는 명분으로 대권 출마 여부에 대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은 황 권한대행이 조만간 자신의 거취에 대해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황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는 상황이어서 더 이상 거취 표명을 미룰 명분이 없다는 것이다.

야권에서는 황 권한대행이 불출마를 선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출마할 명분도 없고, 출마하더라도 당선 가능성도 높지 않기 때문에 황 권한대행이 국정관리를 하면서 '다음'을 기약할 것이라고 보는 것이다.

야권은 황 권한대행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될 때 마다 “현 정권에서 법무부 장관과 총리를 역임한 황 권한대행도 최순실의 국정 농단에 책임이 있기 때문에 출마해서는 안 된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대통령이 탄핵된 상황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이 출마를 하게 되면 권한대행의 대행을 세워야 하는 것도 출마를 가로막는 요인이다.

여권 지지자들은 황 권한대행의 출마를 환영할지 몰라도 대선 승패의 열쇠를 쥐고 있는 중도층에서는 등을 돌릴 가능성이 높다.

출마를 강행하더라도 당선 가능성이 높지 않기 때문에 황 권한대행이 결단을 내리지 못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반기문 전 UN(유엔) 사무총장의 중도 포기를 예언했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고건을 보면 반기문이 보이고, 반기문을 보면 황교안이 보인다”면서 “직업 정치인이라면 여러 제약조건에도 불구하고 출마를 하겠지만 평생 검사로 살아 온 황 권한대행이 섣불리 대선 판에 뛰어드는 모험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마땅한 대선 주자가 없는 여권에서는 황 권한대행의 출마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시점에서는 황 권한대행 만큼 경쟁력 있는 후보가 없다는 게 현실적인 이유이다.

황 권한대행은 출마 선언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각종 여론조사에서 15% 내외의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출마 선언을 하고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뛰어들 경우 보수층의 지지가 결집되면서 지지율이 상승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보는 여권 정치인들이 많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황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흥행 가능성을 대단히 높게 보고 있고, 황 대행도 얼마든지 대선에 출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황 대행의 대선출마 여부는 지지율과 대선출마 요구 강도, 본인의 대권에 대한 의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