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트럼프' 고공행진…지지율 10% 육박

문재인 36.6%·안희정 15.6%·안철수 12.0%·이재명 10.8%·홍준표 9.8%

최종수정 2017.03.21 04:01기사입력 2017.03.20 09:35 홍유라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홍준표 경남지사의 고공행진이 매섭다.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의 불출마 선언 이후 홍 지사의 지지율은 거의 10%선까지 치솟아 보수권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을 하는 양상이다. 홍 지사는 일간 한땐 대선주자 3위까지 치고 오르기도 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0일 MBN·매일경제 의뢰로 실시, 발표한 '3월 3주차 주간집계(15~17일·2025명·응답률 8.6%·표본오차 95%·신뢰수준 ±2.2%포인트)'에 따르면 홍 지사의 지지율은 9.8%를 기록했다. 전주 주간집계 대비 6.2%포인트 급등한 수치다.

홍 지사의 지지율은 지난 15일 7.1%로 시작해, 16일에는 10.9%까지 상승했다. 2015년 1월19일에 기록했던 일간 최고치(8.9%)를 약 2년 2개월 만에 경신했을 뿐 아니라 처음으로 10% 선을 넘어선 것이다. 17일에도 12.5%를 기록해 이틀 연속 일간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서기도 했다.

또한 대구·경북(+10.6%포인트, 1.7%→12.3%)과 자유한국당 지지층(+36.0%포인트, 11.6%→47.6%, 보수층(+20.5%포인트, 6.9%→27.4%)에서 지지율이 폭등했다. 황 권한대행의 불출마 직후, 그의 지지층을 대거 흡수한 셈이다.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하면 홍 지사가 황 권한대행이 기록했던 최고치(15.3%)를 뛰어넘을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야권 주자들의 지지율은 전반적으로 '동반 상승'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지지율은 1.5%포인트 오른 36.6%로 조사됐다. 지난 3월 1주차에 기록한 기존 최고치(36.4%)를 2주 만에 경신했다. 문 전 대표는 황 권한대행의 불출마 선언 다음 날인 16일엔 37.9%를 기록, 기존 일간 최고치(37.7%)를 넘어서기도 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1.5%포인트 오른 15.6%였다. 2월 4주차(18.9%) 이후 3주 만에 15% 선을 회복한 모양새다. 안 전 대표의 지지율은 1.8%포인트 오른 12.0%로 조사됐다. 4개월 만에 첫 주간집계 3위다. 이 시장은 0.5%포인트 오른 10.8%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처음으로 6위권에 진입했다. 심 대표의 지지율은 1.9%포인트 오른 3.9%로 자신의 기존 최고치(2.3%, 2월 2주차)를 5주 만에 경신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