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文, '전두환 표창장' 논란 변명 말고 사죄하라"
최종수정 2017.03.21 04:03 기사입력 2017.03.20 10:35 이민찬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바른정당은 2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문재인 후보를 향해 "말 바꾸기의 귀재 문 후보는 전두환 표창장 논란에 대해 변명 말고 사죄하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문 후보가 전두환 표창장을 공식석상에서 버젓이 자랑처럼 늘어놓았다"며 "하지만 정작 캠프측에서는 얼마 전까지 가짜뉴스로 지목했던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순식간에 가짜뉴스에서 진짜로 둔갑시킨 문 후보의 말 바꾸기에 또 한 번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오 대변인은 또 "문 후보는 이미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 시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 견해를 물어보자 했던 사실이 폭로되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말을 바꾸고 자신의 친북 안보관을 교묘히 숨기려 했던 전례가 있다"고 꼬집었다.

오 대변인은 아울러 "국정을 책임질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거짓말로 책임을 모면하려는 궁색한 자세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결국 문 후보 스스로 자신이 대통령의 자질이 없음을 인정한 모양새"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자기 철학도 없는 헛껍데기 같은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며 "문재인 후보는 이를 명심하고 진정한 사죄의 자세를 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