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치솟는 홍준표, 친박 품을까
최종수정 2017.03.21 04:05 기사입력 2017.03.20 12:54 성기호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보수의 텃밭인 대구 서문시장에서 출마선언을 한 홍준표 경남지사의 지지율이 10%선에 육박하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대선경선 1차 컷오프에서 친박(친박근혜) 후보들이 건재를 과시하며 살아남아 이들을 넘어야하는 관문을 만난 상황이다.

 한국당 1차 컷오프에서는 비박(비박근혜)인 홍 지사와 안상수 의원, 친박인 김관용 경북지사와 김진태 의원, 원유철 의원,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등이 관문을 통과했다. 친박 후보가 4명이나 생존한 이유는 '책임당원 70%, 일반국민 30% 여론조사' 경선룰에 따라 조직표가 효력을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여파에도 불구하고 아직 당내 친박 세력이 견고하다는 점을 입증해주고 있다.

 홍 지사는 대중적인 인지도를 바탕으로 본경선까지 무난하게 진출할 전망이다. 특히 홍 지사는 1차 컷오프에서 절반에 가까운 득표를 하면서 세몰이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홍 지사가 본선에서 여전히 당내 주류를 이루고 있는 친박의 지지를 어떻게 이끌어 낼 수 있느냐는 점이다. 한국당내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유력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막아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지만 이를 위한 반문(반문재인) 연대에 대해서는 각자 입장 차이가 크다.
 홍 지사의 경우 본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우파 단일후보'를 달성하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에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놓고 당내 갈등이 불가피 할 전망이다.

 19일 TV 조선이 주관한 한국당의 첫 후보자 토론회에서 홍 지사는 "우파 후보 단일화에 찬성한다"며 바른정당과의 연대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김진태ㆍ안상수 의원과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친박에게 바른정당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밀어붙인 함께 할 수 없는 정당이라는 정서가 아직 지배적인 탓이다.

 홍 지사가 '우파 단일후보'가 되기 위해서는 바른정당을 설득해야 한다는 점도 고민이다. 바른정당은 한국당내 '친박 8적' 청산을 연대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홍 지사가 1차 컷오프에서 절반에 가까운 득표를 보였지만 이는 반대로 강력한 친박 세력이 절반에 가깝다는 의미다. 홍 지사가 바른정당과 연대를 위해 친박 청산에 나설 경우 친박의 지지를 잃어 본선 레이스 진출까지 흔들릴 수 있다.

 홍 지사는 20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친박과의 관계설정을 놓고 "우파 정당에서 '계'라는 것은 사실상 없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정권 지지 세력이지 계라고 보기는 어렵다"면서도 "김진태 의원은 국민 대다수가 탄핵을 하자는데 탄핵에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해 친박에 유화적인 손길을 내민 상황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