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당 강령 삭제 논란’…철수산악회 광주지부, 안철수 떠나 문재인 품으로
최종수정 2017.04.21 08:03 기사입력 2017.04.21 08:03 조아영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사진=아시아경제 DB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지지하던 ‘철수산악회’ 광주지부 일부 회원들이 안철수 후보 지지를 철회하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20일 철수산악회 광주지부 회원 40여명은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정치 발전을 꿈꾸며 자발적으로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고 활동한 우리 회원 일동은 안 후보 지지를 철회한다”고 밝혔다.

회원들은 “안 후보의 경우 금태섭 의원의 5·18 관련 회견을 통해 확인된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과 계승’ 문구를 당 강령에서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논란이 됐다”며 안 후보의 지지를 철회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5·18 진실 규명 의지가 가장 강하고 광주정신 계승 입법화를 예고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지난주 회의를 갖고 조직 해체에 대해 논의해 결정했다”며 “광주를 시발점으로 조직해체가 전국 조직으로 확산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철수산악회’는 2012년 4월 전국 3만명, 광주지부 5000명의 회원으로 구성됐으며 안 후보의 지지세력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은 부산본부, 부산 지식기반서비스업 지원
  2. 2安 후보 부산선대위, 김성식 의원 부산 거리유세 지지 ‘호소’
  3. 3담배보다 술 끊는 것이 더 힘들어
  4. 4[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피 '한화테크윈']
  5. 5“2017원북원부산 선정도서 선포식, 오늘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