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前 대통령, 삼성동 자택 매각…내곡동에 새집 마련
최종수정 2017.04.22 04:03기사입력 2017.04.21 10:12 최일권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을 매각하고 내곡동에 새 주택을 마련했다. 현재 구속상태인 박 전 대통령은 측근을 통해 매각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이 낡은데다 지난달 파면 후 지지자들이 몰려 이웃들에게 불편을 끼친 점 등을 감안해 이사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부동산에서는 매각 금액이 67억5000만원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을 보면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은 공시가격 기준 대지(484.00㎡)와 건물(317.35㎡)을 합쳐 27억1000만원으로 신고됐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다음주 말께 내곡동 새 집으로 이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전민주, 예쁜 이유 있었네...연예인 못지 않은 아리따운 용모의 엄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