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돼지 발정제 논란'에 "듣고 썼지 내가 관여된 일 아냐"
최종수정 2017.04.22 04:05기사입력 2017.04.21 10:46 문채석 편집국 수습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문채석 수습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돼지 발정제' 논란을 두고 "나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전해들은 이야기를 자신이 관여한 것처럼 썼을 뿐 일에 가담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홍릉에서 하숙하면서 S대 상대생 이야기를 옆에서 들었다"며 "책에 기술하기 위해 간접적으로 관여한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홍 후보는 "지금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인 만큼 사건 관계자의 실명을 공개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10년 전에 그 책이 나왔던 당시에 기자들에게 해명해 언론이 문제삼지 않았다"며 "그런데 요즘 문제를 삼는 것을 보니까 이젠 유력후보가 돼가는 모양"이라며 웃어보였다.
홍 후보는 2005년 출간한 '나 돌아가고 싶다' 122쪽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을 단 부분에 1972년 대학교 1학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으며, 홍 후보와 다른 친구들이 이를 구해다 줬다고 적었다.




문채석 수습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2. 2이시영, 수능 사탐 만점자? 반전 학창시절과 수능 성적표 공개 ‘깜놀’...당시 수능 만점자가 무려 66명?
  3. 3김성태 “최순실에게 박근혜 위해 죽을 수 있느냐 물었더니 고개 홱 돌리면서…”
  4. 4조원진 ‘문재인씨’ 호칭 부적절...‘사적인 공간으로 착각했나?’ “대통령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예의는 지켜야”
  5. 5구혜선 안재현, 부부 궁합 문제 없나?...“달라야 안고 있을 수 있다” 발언 새삼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