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출신 김병기 송민순 관련 과거 발언 화제
최종수정 2017.04.21 18:40기사입력 2017.04.21 16:39 윤재길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지난해 "국정원이 송민순 쪽지를 밝힐 수 없다면 이것은 정치적 의도임이 분명하다"면서 "일말의 조작이나 정치적인 목적이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힌 것이 화제다.

지난해 송 전 정관의 회고록이 이슈로 불거지자 김 의원은 자신의 공식 블로그에 '송민순 쪽지 국정원 문 닫을 각오하라'며 글을 시작했다. "문재인은 지난 대선에 검증을 마친 후보입니다. 그러다 보니 반대진영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실체 없는 공격뿐이다"라면서 "북한에서 온 쪽지를 송민순이 공개한다?, 까면 깔수록 국정원은 어려워질 뿐이다"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정원 출신 김병기가 말합니다."라면서 "송민순 쪽지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 국정원은 문 닫을 각오를 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국정원 인사처장 출신으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 문재인 전 대표에 의해 정치계에 입문했으며, 현재는 더불어민주당(서울 동작구 갑) 국회의원이다.


디지털뉴스본부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전민주, 예쁜 이유 있었네...연예인 못지 않은 아리따운 용모의 엄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