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개성 연락사무소 남측 인원 안전 복귀…북측서 편의제공
최종수정 2019.03.25 20:27기사입력 2019.03.25 20:27

오후 5시경 남측 인원 10명 복귀
통일부 "북측서 안내·편의 제공"
현재 총 54명 개성에서 체류 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정상화 모습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설치하기로 합의해 탄생하게 됐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에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북측 인원 일부가 25일 복귀한 데 이어 북측은 남측 인원들의 입경을 돕는 등 평상시와 다름 없는 모습을 보이면서 공동연락사무소는 사흘만에 정상화된 모습을 되찾았다.


25일 통일부는 "오늘 오후 5시경 우리측 인원 입경시 평소처럼 북측 연락사무소 인원이 안내하는 등 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입경 인원은 10명이며, 현재 개성에는 총 54명이 안전하게 평시와 다름없이 체류하고 있다.


지난 22일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했던 북측은 이날 오전 사무소로 복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측 인력 가운데 일부가 복귀해 연락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북측은 평소대로 교대근무차 내려왔다고 언급했다"면서 "이에 따라 오늘 오전에 남북 연락대표 간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늘 공동연락사무소에 출근한 북측 인원은 4~5명으로 파악됐다. 평소 공동연락사무소에는 10여명의 북측 인력이 내려와 근무했다. 현재 북측 근무인원은 평시 대비 50% 수준이지만, 일상적인 업무는 그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아니더라도 '기능적 정상화'는 이뤄진 셈이다.


오후 3시경에는 남북 연락대표간 협의도 평소대로 진행됐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 복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 운영될 것이며, 향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통일부는 남북 연락대표간 협의가 진행됨에 따라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의 문제도 점차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국자는 "일단 저희의 입장부터 정리가 돼야 한다"면서도 "정리되는 대로 북측과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사업 등도 제재 면제 이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2일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다고 통일부에 전격 통보했다. 북측은 '상부의 지시'라면서 구체적인 이유는 제시하지 않았다. 아울러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면서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2019아시아경제 자산관리최고위과정

SNS에서 반응 좋은 뉴스

프리미엄 인기정보

믿고 보는 추천 뉴스

놓치면 후회하는 무료 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