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요타 4년째 기본급 인상될 듯…인상폭은 축소
최종수정 2017.03.10 04:07기사입력 2017.03.09 16:03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올해 임금교섭에서 4년 연속 기본급을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본급 인상 폭은 작년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요타자동차 측은 오는 15일 타결을 목표로 노동조합과 막판 교섭을 진행 중이다.

노조는 이번에 회사 경쟁력 강화에 대한 공헌 등을 이유로 기본급 월 3000엔 인상과 정기승급 분 7300엔을 요구했다.

회사 측은 노조의 요구에 4년 연속 기본급 인상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기본급 인상 폭은 지난해 타결 액수인 월 1500엔을 밑도는 수준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에 따른 자동차 업계 경영환경 변화와 실적 부진을 고려한 결과라는 주장이다.
아사히신문은 "회사 측이 8일 교섭에서 '작년 수준에 한참 미치지 못한다고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다'라며 지난해 수준을 밑도는 인상 폭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도요타는 3월말 종료되는 2016년도 결산에서 연결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5%줄어든 1조8500억엔을 기록, 5년 만에 영업이익이 감소세로 전환됐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봄, 시스루에 하의 실종 패션…눈을 어디다 두라는 거야?
  2. 2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
  3. 3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