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정주영 회장 16주기… 범현대가, 정몽구 회장 자택서 제사(종합)
최종수정 2017.03.21 04:12 기사입력 2017.03.20 20:04 이정민 산업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정주영 명예회장의 6남인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이 서울 한남동 자택앞에 도착했다(사진=이정민 기자)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맞아 범 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정 명예회장의 직계가족을 비롯해 범 현대가 인사들은 정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자택에 모였다. 범현대가가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해 8월 고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故) 변중석 여사 9주기 이후 7개월여 만이다.

정 명예회장의 제사 장소는 2015년까지 서울 청운동 옛 자택이었으나 지난해 처음으로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치러진 후 올해도 한남동 자택에서 진행됐다.

정 회장과 정 회장의 장남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자택에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추도행사를 준비했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제사에 앞서 오후 6시10분께부터 가족들이 정 회장의 자택을 찾았다. 남성들은 검은 양복을 갖춰 입고 여성들은 옥빛으로 보이는 한복을 입고 한남동 자택 앞에 도착했다. 이들은 거의 제네시스, 에쿠스, 카니발 등 현대기아차 차량을 타고 모습을 드러냈다.
오후 6시 20분에는 정 명예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정 명예회장의 6남인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은색 제네시스에서 내려 "많이들 와주셨네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뒤 안으로 들어갔다. 정 명예회장의 3남인 정몽근 현대백화점그룹 명예회장의 차남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도 오후 6시 26분께 도착했다.

이후 6시 32분경엔 정문선 현대비앤지스틸 부사장이, 36분엔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그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바로 이어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와 그 가족들도 도착했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얼굴을 내비쳤다.

이 외에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과 정 명예회장의 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고(故) 정인영 회장의 장남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 등도 제사에 참석했다.

한편, 16주기 당일인 21일을 전후로 범현대가 가족들과 각 계열사 사장단 등이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정 명예회장의 선영을 찾을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은 정 명예회장 기일 당일인 21일 오전 8시쯤 울산 본사에서 전체 임직원들이 추모 묵념을 할 계획이다. 이어 오후 7시30분부터 울산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정주영 창업자 16주기 추모 음악회'도 열린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영도구 주요도로 최고 시속 50km 이하로 낮춰져
  2. 2해프닝으로 끝난 몽골선박 피랍…외교부 "한국선원 안전"
  3. 3BNK금융, 주가조작 공매도세력 검찰 고소
  4. 4“베푸는 삶·배려하는 행동이 인상관리의 첩경”
  5. 5한석정 동아대 총장 저서, 우수학술도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