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개발에 속도내는 도요타, NTT와 기술 제휴
최종수정 2017.03.24 04:06 기사입력 2017.03.23 09:55 노미란 국제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도요타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일본 자동차기업 도요타와 통신업체 NTT가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필요한 초고속 무선 통신기술을 제휴하기로 23일 합의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양사는 제5세대(5G)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AI) 활용 등 자율 주행자동차에 필요한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4G는 통신 속도의 문제로 자율주행자동차의 전문화에 한계를 보였다. 그러나 4G보다 높은 주파수 대역을 사용해 10배 빠른 속도가 가능한 5G를 통해 자동차 간 통신뿐만 아니라 주행 중 주변의 사람, 자전거 등의 움직임을 동시다발적으로 감지할 수 있어 자율주행자동차의 성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일본에서 자동차업계와 정보기술(IT) 분야의 기술 제휴는 활발히 진행돼왔다. 닛산 르노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제휴했고, 혼다는 소프트뱅크와 AI 기술 제휴를 맺는 등 와의 기술 제휴를 맺었다.
그러나 자동차기업과 통신업체 간 기술 제휴는 일본에서 처음 진행된 것으로, 향후 자율주행자동차의 성능 향상을 위해 업계를 뛰어넘는 기술 제휴가 한층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유럽에서는 BMW·다임러·아우디 등 고급차 3사 연합이 미국 인텔, 통신업체 에릭슨과 업무 제휴에 참여한 적 있다. 미국에서도 제너럴 모터스(GM)이 AT&T와 4G 기술 제휴를 맺은 바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강 인도교 폭파 사건
  2. 2“국내 조선업 미래, 올해가 관건…정부, 중소형조선사 지원해야”
  3. 3[빅데이터 주식투자] - [코스닥 ‘인포바인’]
  4. 4압축성장의 그림자...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5. 5송도오토캠핑장 내달 1일 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