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로, 美·유럽서 쾌속질주

기아차, 지난달 6048대 판매…디자인상 수상·슈퍼볼 광고 톡톡

최종수정 2017.04.22 04:02기사입력 2017.04.21 10:54 송화정 산업부 기자
기아차 니로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기아자동차 니로가 유럽과 미국에서 지난달 6000대가 넘게 팔리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1분기 판매 실적이 부진한 기아차에게는 단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1일 기아차에 따르면 니로는 지난달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6048대가 판매됐다. 유럽에서는 3344가 판매되며 처음으로 월간 판매 3000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여름 유럽시장에 출시된 니로는 지난달까지 누적판매 1만7736대를 기록해 이달 중 2만대 고지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는 출시 1년만에 2만대 고지를 밟은 바 있다. 니로의 판매 강세에 힘입어 기아차는 지난달 유럽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5만5007대를 판매했다. 1~3월 누적판매는 12만4987대로 13% 늘었다.

미국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월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 니로는 2월 2143가 판매됐고 3월에는 2704대가 팔렸다. 두 달 만에 5000대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렸다. 니로는 출시되자마자 미국 하이브리드차량 월간 판매 4위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다.

니로는 우수한 상품성과 디자인이 인정을 받으며 해외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이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최고의 친환경차'에 선정됐다. 또한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2017 iF 디자인상'에서 본상도 수상했다.
마케팅 전략도 주효했다. 니로는 슈퍼볼 광고를 통해 미국시장에 확실하게 이름을 각인시켰다. 니로 슈퍼볼 광고는 슈퍼볼 광고 선호도 조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것으로 알려진 USA투데이 '애드미터'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한데 이어 유튜브 애드블리츠에서도 1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기아차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통해 니로의 선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니로 PHEV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으며 최근 뉴욕모터쇼에서도 선보였다. 니로 PHEV는 2분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유럽시장에는 3분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니로 PHEV는 국내 시장에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라며 "니로의 판매 호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
  5. 5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