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관 “국가 안위에 타협없다”
최종수정 2017.03.21 04:10기사입력 2017.03.20 16:28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2부 연습이 진행 중인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했다. (사진제공=국방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사가 좌우되는 일에 양보나 타협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20일 한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2부 연습이 진행 중인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해 " 현대전에서는 후방 지역 안정화와 증원 전력의 신속한 전개를 보장해 전쟁 지속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의 다양한 유형의 도발에 대비하여 빈틈없는 민관군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승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달 13일 막을 올린 키리졸브 연습은 방어 위주의 1부를 마치고 공격 중심의 2부에 들어갔으며 오는 24일 모든 연습이 끝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