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관 “국가 안위에 타협없다”
최종수정 2017.03.21 04:10 기사입력 2017.03.20 16:28 양낙규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2부 연습이 진행 중인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했다. (사진제공=국방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사가 좌우되는 일에 양보나 타협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20일 한 장관은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2부 연습이 진행 중인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해 " 현대전에서는 후방 지역 안정화와 증원 전력의 신속한 전개를 보장해 전쟁 지속 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의 다양한 유형의 도발에 대비하여 빈틈없는 민관군 통합방위태세를 확립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승리를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달 13일 막을 올린 키리졸브 연습은 방어 위주의 1부를 마치고 공격 중심의 2부에 들어갔으며 오는 24일 모든 연습이 끝난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영도구 주요도로 최고 시속 50km 이하로 낮춰져
  2. 2해프닝으로 끝난 몽골선박 피랍…외교부 "한국선원 안전"
  3. 3BNK금융, 주가조작 공매도세력 검찰 고소
  4. 4“베푸는 삶·배려하는 행동이 인상관리의 첩경”
  5. 5한석정 동아대 총장 저서, 우수학술도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