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지체상금 폭탄’… 해군 함정 3척 줄줄이 납품지연
최종수정 2017.04.20 04:02 기사입력 2017.04.19 10:20 양낙규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우리 해군이 보유한 214급 잠수함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조선업계가 '산 넘어 산'이다. 조선업계가 경영위기를 턱걸이로 넘기고 있지만 해군함정의 납품지연으로 2000억원에 달하는 지체상금 폭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지체상금이란 방산기업이 납품기한을 지키지 못할 경우 방위사업청에서 부과하는 일종의 벌금이다.

19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214급 잠수함(SS-Ⅱ) 5번함 '윤봉길함'을 진수하고 2015년 12월까지 해군에 인도하기로 했다. 하지만 윤봉길함 추진계통에 치명적인 결함이 발생하면서 수중에서 소음이 기준치를 초과해 인도가 전면 보류됐다. 방사청은 잠수함이 납기일보다 185일 늦게 인도됨에 따라 지체상금만 33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뢰부설함도 2016년까지 해군에 납품하기로 했지만 시운전이 늦어지면서 납품을 못하고 있다. 기뢰부설함은 함미에 설치된 기뢰부설장치를 이용해 수백발의 기뢰를 빠르게 바다에 설치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차기상륙함(LST-Ⅱ, 천왕봉급) 2번함도 마찬가지다. 현대중공업은 차기상륙함을 지난해까지 해군에 인도하기로 했지만 공정이 지연되면서 인도시기조차 정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천자봉함은 평시에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및 물자를 수송하고 국지분쟁 시에는 신속대응전력을 수송한다.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이 해군에 인도시키지 못하고 있는 3척의 함정에 대한 지체상금만 10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잠수함(SS-Ⅱ) 5번함 '윤봉길함'의 납품지연에 대해서는 방사청에 관련 소명자료를 제출했고 계약심의회를 통해 지체상금액수가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극심한 단기 유동성 위기 상황에서 기사회생 기미를 보이고 있는 대우조선해양도 214급 잠수함(SS-Ⅱ) 6번함을 지난해까지 납품하기로 했지만 시운전이 늦어지면서 해군에 납품을 못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달내 214급 잠수함을 납품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불확실한 상황이다.

STX조선해양은 유도탄 고속함(PKG)인 17번함을 건조했지만 2013년도에 경남 창원시 조선소에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결국 STX조선해양은 고속정을 다시 건조하면서 제작비 400억대와 지체상금 400억원을 피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군 관계자는 "조선업계에 지체상금부과는 제도적으로 불가피하지만 심의를 통해 감면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
  2. 2
  3. 3
  4. 4
  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