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5ㆍ18 헬기사격 등 발포 진상조사땐 협조"
최종수정 2017.05.19 04:05기사입력 2017.05.18 10:52 양낙규 정치부 기자
문상균 국방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조사 언급에 대해 "국방부는 객관적 진실 규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국회 입법을 통한 진상조사가 추진되면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가 5ㆍ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조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상규명이 본격화되면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군의 이동계획 및 작전문서 등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18일 문상균 국방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조사 언급에 대해 "국방부는 객관적 진실 규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국회 입법을 통한 진상조사가 추진되면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필요 조치가 무엇이냐'고 묻자 "구체적인 것은 정부 방향과 지침에 따라 조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37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새 정부는5ㆍ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헬기 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6일 화요일)
  2. 2비트코인 이더리움전문가 초청 세미나에서 가상화폐 ‘ 링커코인(Linkercoin) ‘첫 공개’
  3. 3현대산업개발, 부산서 굵직한 재개발 사업 잇달아 추진
  4. 4[9월 26일 화요일 기준자료] 공시
  5. 5화술은 심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