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공동 5위 도약 "첫 우승 찬스"

킹스밀챔피언십 둘째날 5언더파 몰아치기, 톰슨 3타 차 선두, 리디아 고 공동 3위

최종수정 2017.05.20 08:55기사입력 2017.05.20 08:55
전인지가 킹스밀챔피언십 둘째날 18번홀에서 두번째 샷을 한 뒤 갤러리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윌리엄스버그(美 버지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전인지(23)의 반등이다.

20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 킹스밀리조트 리버코스(파71ㆍ6430야드)에서 이어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킹스밀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2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5위(7언더파 135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렉시 톰슨이 선두(12언더파 130타)를 질주하고 있고, 저리나 필러(이상 미국)가 3타 차 2위(9언더파 133타)에서 쫓고 있는 상황이다.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16위에서 출발해 버디 8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첫 홀인 10번홀(파4) 더블보기의 치명타를 얻어 맞고도 13~15번홀 3연속버디에 이어 18번홀(파4) 버디로 전반에 2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2~4번홀 3연속버디를 낚은 뒤 5번홀(파3) 보기를 8번홀(파4) 버디로 만회하며 다음 라운드를 기약했다. 페어웨이를 한 차례만 놓친 정교한 드라이브 샷과 23개의 '짠물 퍼팅'이 돋보였다.

선두와는 5타 차, 시즌 첫 승이자 지난해 9월 메이저 에비앙챔피언십 이후 통산 3승째를 노려볼 수 있는 자리다. "샷감이 완벽하지 않아 그린 중앙을 보고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면서 "첫홀 더블보기 이후 좀 더 플레이에 집중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톰슨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이틀 연속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시즌 첫 승, 통산 8승의 기회다.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4언더파를 보태 공동 3위(8언더파 134타)에서 첫 우승을 기대하고 있다. 넘버 2' 유소연(27ㆍ메디힐)과 '넘버 3' 에리야 쭈따누깐(태국)도 나란히 4타씩을 줄이며 각각 공동 10위(5언더파 137타), 공동 25위(3언더파 139타)로 올라섰다. 한국은 김세영(24ㆍ미래에셋)과 양희영(28) 공동 17위(4언더파 138타), 박성현(24)과 유선영(31) 공동 25위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