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그린에서 go to school?"
최종수정 2017.03.15 08:52 기사입력 2017.03.15 08:52
0 스크랩
ArticleImage


그린에서 배우는 '골프 슬랭(Slang)'이다.

롱 퍼팅은 정말 어렵다. 내리막 라인에서는 특히 속도와 휘어지는 정도를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이럴 때 동반자의 공이 같은 라인에 있다면 여러 모로 참고가 된다. 미국인 친구가 먼저 퍼팅하면서 "You can go to school on my putt(내 퍼트 참고해)"라고 말한다. 중학교 때 배운 'go to school(공부하러 간다)'이라는 관용구가 떠오르지만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다. 옆에 있던 친구는 "I'll go to school on you(당신 퍼트 참고할게)"라고 답한다.

무슨 뜻이냐고 묻자 "You'll take a lesson from my putt"라고 알려준다. 'go to school'은 다른 골퍼의 퍼팅을 유심히 관찰해 방향과 속도를 파악하라는 뜻이다. 동반자의 퍼팅을 보고 간접적으로 공부할 수 있기 때문에 만들어진 용어다. 'go to school'을 한 공이 홀 주변에 머물면 "Hey, you're lagging(잘 붙이네)"이라고 격려하면 된다. 'lag'가 바로 "첫번째 퍼팅을 홀 근처에 잘 갖다 놓았다"는 의미다.

다른 말로는 'Almost'또는 'Very close'이다. "You have an excellent feel for distance(거리감이 뛰어나다)"라고 칭찬해도 좋다. '퍼팅의 달인'에게 롱 퍼트를 잘하는 이유를 물었다. "상대방의 퍼트를 보면서 홀 3피트 전후에 큰 타깃을 설정하고, 여기에 집어넣는 상상을 하면서 퍼트를 하라(Long putt using an imaginary 3-foot diameter)"는 조언이다. 롱 퍼트는 욕심을 부리면 '3퍼트'로 직결된다. 홀에 붙인 뒤 안전하게 '1퍼트'로 마무리하는 게 최상이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영도구 주요도로 최고 시속 50km 이하로 낮춰져
  2. 2해프닝으로 끝난 몽골선박 피랍…외교부 "한국선원 안전"
  3. 3BNK금융, 주가조작 공매도세력 검찰 고소
  4. 4“베푸는 삶·배려하는 행동이 인상관리의 첩경”
  5. 5한석정 동아대 총장 저서, 우수학술도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