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그린에서 go to school?"
최종수정 2017.03.15 08:52 기사입력 2017.03.15 08:52
0 스크랩
ArticleImage


그린에서 배우는 '골프 슬랭(Slang)'이다.

롱 퍼팅은 정말 어렵다. 내리막 라인에서는 특히 속도와 휘어지는 정도를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이럴 때 동반자의 공이 같은 라인에 있다면 여러 모로 참고가 된다. 미국인 친구가 먼저 퍼팅하면서 "You can go to school on my putt(내 퍼트 참고해)"라고 말한다. 중학교 때 배운 'go to school(공부하러 간다)'이라는 관용구가 떠오르지만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다. 옆에 있던 친구는 "I'll go to school on you(당신 퍼트 참고할게)"라고 답한다.

무슨 뜻이냐고 묻자 "You'll take a lesson from my putt"라고 알려준다. 'go to school'은 다른 골퍼의 퍼팅을 유심히 관찰해 방향과 속도를 파악하라는 뜻이다. 동반자의 퍼팅을 보고 간접적으로 공부할 수 있기 때문에 만들어진 용어다. 'go to school'을 한 공이 홀 주변에 머물면 "Hey, you're lagging(잘 붙이네)"이라고 격려하면 된다. 'lag'가 바로 "첫번째 퍼팅을 홀 근처에 잘 갖다 놓았다"는 의미다.

다른 말로는 'Almost'또는 'Very close'이다. "You have an excellent feel for distance(거리감이 뛰어나다)"라고 칭찬해도 좋다. '퍼팅의 달인'에게 롱 퍼트를 잘하는 이유를 물었다. "상대방의 퍼트를 보면서 홀 3피트 전후에 큰 타깃을 설정하고, 여기에 집어넣는 상상을 하면서 퍼트를 하라(Long putt using an imaginary 3-foot diameter)"는 조언이다. 롱 퍼트는 욕심을 부리면 '3퍼트'로 직결된다. 홀에 붙인 뒤 안전하게 '1퍼트'로 마무리하는 게 최상이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사드 여파…부산 기항 취소 크루즈 36척으로 증가
  2. 2세월호 선체조사위 "미수습자 수습에 최우선"
  3. 3SM상선, 86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추가 인수
  4. 4부산 연안 올해 첫 마비성 패류독소 검출
  5. 5서면 베르빌 2차 입구 스타파크 공사현장으로 인한 교통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