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구속]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은 기각…왜?
최종수정 2017.02.17 06:58 기사입력 2017.02.17 06:55 김은별 산업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의 지위와 권한 범위, 실질적 역할 등에 비춰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전담판사가 밝힌 박 사장의 영장 기각 사유다. 박 사장이 사장 지위, 대한승마협회 회장 지위로 실무적인 자금지원 역할을 했지만 실질적인 죄는 없다는 것이 법원의 설명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두 번째로 청구된 구속영장이 17일 오전 발부됐다. 그러나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겸 대한승마협회장의 구속영장은 기각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 판사는 이 부회장의 영장을 발부하면서 "새롭게 구성된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결국 특검이 새롭게 확보한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과 박근혜 대통령-최순실의 차명폰 통화 내용이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순실 씨에 대한 자금 지원은 대가성이 없는 대통령의 강압에 의한 것이었으며, 부정한 청탁도 없는, 피해자라는 이 부회장 측의 주장을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박 사장의 경우 삼성그룹 최고위층의 지위에 따랐을 뿐, 실질적으로 박 사장이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은 아니라는게 법원의 해석이다. 박 사장은 영장실질심사에서 이 부분에 대해 적극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박 사장은 삼성그룹이 최씨를 지원하는데 실무적으로 핵심 역할을 맡았다고 알려진 인물이다. 지난해 독일에서 최씨를 직접 만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자리에서 최씨가 삼성에 대한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이색학과 소개] 신입생 전원 4년 장학금 제공…한중일 3국 캠퍼스 경험
  2. 2부산, 살충제 계란 반입 가능성 제기
  3. 3부산, 하반기 노인일자리 추경사업 추진
  4. 4영남 지역 소주 절대 강자 ‘좋은데이’…흔들리는 철옹성
  5. 5금정구 부곡지구 ‘부곡지구대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