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黃대행에 경고…"靑 압색·특검연장 거부 용납안해"
최종수정 2017.02.18 04:06 기사입력 2017.02.17 13:49 홍유라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7일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경고한다"며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고, 특검연장을 거부하는 행위는 결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게재해 "이제 다시 시작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조사를 받아들여 법 압에 진실을 고하고 그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며 이 같이 전했다.

문 전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적폐 청산의 한 고비를 넘었다"며 "당연한 일이지만 힘든 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의 분노에 마침내 사법부가 응답했다"며 "특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 사익을 위한 정경유착 이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삼성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 근대적 기업경영과 결별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 다시 태어나야 할 것"이라며 "적폐청산의 과제 이제 정치가 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길, 쉬지 않고 가겠다"고 부연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이색학과 소개] 신입생 전원 4년 장학금 제공…한중일 3국 캠퍼스 경험
  2. 2부산, 살충제 계란 반입 가능성 제기
  3. 3부산, 하반기 노인일자리 추경사업 추진
  4. 4영남 지역 소주 절대 강자 ‘좋은데이’…흔들리는 철옹성
  5. 5금정구 부곡지구 ‘부곡지구대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