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 의혹, 국회 청문회 개최하자"
최종수정 2017.03.21 04:03 기사입력 2017.03.20 10:19 성기호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의혹과 관련 "국회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 아들의 과거 공기업 취업특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의 아들은 2006년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직 초빙으로 공고가 난 곳에 연구직이 아닌 일반직 5급으로 채용됐다"며 "통상 15일간의 공고간을 6일만 공고한 것이라든지, 일반직이 아닌 연구직 초빙 공고는 물론 이 좋은 자리를 단지 2명만 응모했다는 사실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공기업 입사지원서에 점퍼차림에 귀걸이를 끼고 찍은 사진을 제출한 것과 자기소개서에 고작 12줄을 작성하여 합격된 사실만 보아도 정상적인 취업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며 "체감 청년실업률이 40%에 달하는 요즘, 별다른 노력과 준비 없이 소위 '아버지 빽' 믿고 공기업 취업특혜가 이뤄졌다는 게 사실이라며 문 전 대표는 아들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 속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공기업 취업 특혜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실시를 추진하고 청문회 과정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면 된다"며 "만약 아들 취업특혜 문제에 대한 의혹은 덮어둔 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조용히 넘기려한다면 국민들은 그 사실을 잊지 않고 똑똑히 지켜보며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18년 후 한국에서도 개기일식 관람 할 수 있어
  2. 2BNK금융 회장 선임 논란 점입가경
  3. 3BNK금융 최대위기…임추위 조속 결단 내려야
  4. 4오늘의 운세 (8월 22일 화요일)
  5. 5BNK회장 선임 진통, 후폭풍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