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특혜 의혹, 국회 청문회 개최하자"
최종수정 2017.03.21 04:03 기사입력 2017.03.20 10:19 성기호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의혹과 관련 "국회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 아들의 과거 공기업 취업특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전 대표의 아들은 2006년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직 초빙으로 공고가 난 곳에 연구직이 아닌 일반직 5급으로 채용됐다"며 "통상 15일간의 공고간을 6일만 공고한 것이라든지, 일반직이 아닌 연구직 초빙 공고는 물론 이 좋은 자리를 단지 2명만 응모했다는 사실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공기업 입사지원서에 점퍼차림에 귀걸이를 끼고 찍은 사진을 제출한 것과 자기소개서에 고작 12줄을 작성하여 합격된 사실만 보아도 정상적인 취업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며 "체감 청년실업률이 40%에 달하는 요즘, 별다른 노력과 준비 없이 소위 '아버지 빽' 믿고 공기업 취업특혜가 이뤄졌다는 게 사실이라며 문 전 대표는 아들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 속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공기업 취업 특혜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실시를 추진하고 청문회 과정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면 된다"며 "만약 아들 취업특혜 문제에 대한 의혹은 덮어둔 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조용히 넘기려한다면 국민들은 그 사실을 잊지 않고 똑똑히 지켜보며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