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측 “내일 입장 밝힐 것…준비한 메시지 있다”
최종수정 2017.03.20 15:43기사입력 2017.03.20 14:33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검찰 출두에 앞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20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내일 검찰출두에 즈음해 입장을 밝히실 것”이라며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손 변호사는 “입장표명 장소ㆍ표명할 내용 등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 한다”고 전했다.

손 변호사가 밝힌 맥락으로 볼 때 박 전 대통령이 준비된 메시지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면서 밝힐지,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에서 언급할지는 알 수 없다.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는 21일 오전 9시30분이다.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자택을 출발하는 박 전 대통령은 변호인들과 함께 검찰 청사 조사실에 들어가기 앞서 서울중앙지검 청사 입구에서 차량에서 내려 취재 편의 등을 위해 설치된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박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서면 무수한 카메라 플래쉬가 터지고, 국민들의 대신해 기자들의 질문 공세가 이어진다.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이후에도 수그러들지 않은 국민 정서 등을 감안할 때 ‘검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국민 여러분에게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는 등 원론적인 발언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하지만 출두 전날 변호인을 통해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라고 언급한 것을 감안했을 때 다시 한 번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자신의 무죄를 주장할 가능성이 크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박세영, 민소매 셔츠와 핫팬츠에 드러난 탄력 넘치는 몸맵시 ‘이 정도였어?’
  3. 3정혜성, 친언니와 훈훈한 미모대결 ‘우리 많이 닮았나요?’
  4. 4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5. 5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