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손석희, 홍석현·삼성 관련해 “특정인·특정 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아”
최종수정 2017.03.21 09:51 기사입력 2017.03.21 00:20 조아영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손석희 앵커/사진='JTBC 뉴스룸'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손석희 앵커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의 사퇴와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JTBC의 입장과 자신의 소신을 분명히 밝혔다.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손석희 앵커는 “오늘은 저희들의 이야기를 해드려야 겠다”며 브리핑을 시작했다.

손 앵커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며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광고주를 비판한다든가 언론에게 존립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정치 권력을 비판하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 쉽지 않은 일일 수 있다"고 언론의 모순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지난 몇년 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가 있다고 믿는 특정 대기업(삼성)에 대해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이는 정치 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다”며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손 앵커는 “언론의 위치는 시민 사회와 국가 그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써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인 시민 사회를 대변하고 시민 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 믿는다”며 “그것이 좌절에서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다. 몇 번이나 언론 현주소에 대해 고백한 것은 고백임과 동시에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었다”고 언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이어 홍 회장의 대선 출마설과 관련해 손 앵커는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가 입김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 아픈 것은 저희가 가장 견지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이다”며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하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언론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 집단을 위해 공모하지 않는 것이다. 저나 기자들이나 JTBC 구성원 누구든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어떤 반작용을 감수하고도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이다”며 JTBC가 가진 긍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손 앵커는 “저는 비록 능력이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런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 하나이며, 책임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힘들 것이다”고 밝히며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흉탄에 쓰러지다... 백범 김구 서거
  2. 2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다른 표정, 닮은 기억’展
  3. 3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개·폐막작 선정
  4. 4R&D 고급인력 직장 선택기준 복리후생이 가장 높아
  5. 5부산시, 일자리 사업·문화·환경 예산 증액 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