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손석희 ‘앵커브리핑’은 궤변”…네티즌 “신동욱씨 당신이 비판할 위치 아닐 텐데”
최종수정 2017.03.21 09:45기사입력 2017.03.21 09:45 최누리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 대해 비난했다/사진= 신동욱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20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 대해 비난했다.

21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언론은 공적 영역이기도 하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는 말은 손석희 궤변이다”며 “언론은 앉으나 서나 공적 영역이고 친절한 해명은 의심과 의혹만 키운다”고 지적했다.

앞서 손석희 앵커는 홍 전 회장의 대선 출마설에 관해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하다”며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 앵커는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는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을 일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신동욱씨는 경영권이 사적 영역이라는 걸 말한 건데 모른나?” (cof***), “신동욱 낄 때 끼고 빠질 때는 빠집시다” (ski***), “신동욱씨 당신이 비판할 위치 아닐 텐데. 손석희 앵커님의 중립적 자세는 처음이나 지금이나 한결 같은걸 다 아는 사실“ (wnd***)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