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홍준표 돼지 발정제 논란, 두 자리 지지율에 흥분제 먹인 꼴"
최종수정 2017.04.21 11:38기사입력 2017.04.21 10:49
사진=공화당 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21일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 "성폭행 모의가 아니라 두 자리 지지율에 흥분제 먹인 꼴"이라고 말했다.

신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홍준표 자서전 '돼지 흥분제 논란' 성폭행 모의가 아니라 '두 자리 지지율에 흥분제 먹인 꼴'이다."면서 "홍준표 노이즈 마케팅에서 흥분제마케팅으로 옮길 꼴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병가지상사라는 말처럼 반성과 사과로 출발하라. 문재인 주적보다 부끄러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홍 후보의 '성범죄 모의' 논란에 대해 "당시에도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했다. 불쾌하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다만 45년 전 사회적 분위기가 다른 상황에서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박세영, 민소매 셔츠와 핫팬츠에 드러난 탄력 넘치는 몸맵시 ‘이 정도였어?’
  3. 3정혜성, 친언니와 훈훈한 미모대결 ‘우리 많이 닮았나요?’
  4. 4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5. 5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