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安 하락세'에 "작전주·테마주는 팩트 드러나면 조정"
최종수정 2017.04.22 04:09 기사입력 2017.04.21 13:48 홍유라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것에 대해 "작전주·테마주는 팩트가 드러나면 조정되게 돼 있다"고 평가했다.

문 후보 측 송영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투자할 때 회사에서 만든 제품과 성능을 보고 투자한 사람이 워렌 버핏"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18~20·1004명·응답률 25%·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서 문 후보는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한 41%로 1위, 안 후보는 7% 포인트 급락한 30%로 2위를 기록했다.

송 본부장은 "과장 광고나 증권가 소문을 보고 주식을 산 사람들은 거품이 빠지면 손해를 보게 돼 있다"며 "상대적으로 검증이 안 되어 있고 문 후보에 비해 검증 강도도 약한 상태에서 특정 언론 세력의 비호 속에 성장한 지지율은 조정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 본부장은 호남 민심에 대해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며 "호남은 전략적 투표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구·경북의 보수세력을 자기 표로 안은 안 후보와 호남 개혁적 세력이 어떻게 같이 갈 수 있겠는가"라며 "국민의당은 정확하고 솔직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조사 결과 광주·전라에서 문 후보는 51%, 안 후보는 35%로 각각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이색학과 소개] 신입생 전원 4년 장학금 제공…한중일 3국 캠퍼스 경험
  2. 2부산, 살충제 계란 반입 가능성 제기
  3. 3부산, 하반기 노인일자리 추경사업 추진
  4. 4영남 지역 소주 절대 강자 ‘좋은데이’…흔들리는 철옹성
  5. 5금정구 부곡지구 ‘부곡지구대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