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安 하락세'에 "작전주·테마주는 팩트 드러나면 조정"
최종수정 2017.04.22 04:09기사입력 2017.04.21 13:48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것에 대해 "작전주·테마주는 팩트가 드러나면 조정되게 돼 있다"고 평가했다.

문 후보 측 송영길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투자할 때 회사에서 만든 제품과 성능을 보고 투자한 사람이 워렌 버핏"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18~20·1004명·응답률 25%·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서 문 후보는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한 41%로 1위, 안 후보는 7% 포인트 급락한 30%로 2위를 기록했다.

송 본부장은 "과장 광고나 증권가 소문을 보고 주식을 산 사람들은 거품이 빠지면 손해를 보게 돼 있다"며 "상대적으로 검증이 안 되어 있고 문 후보에 비해 검증 강도도 약한 상태에서 특정 언론 세력의 비호 속에 성장한 지지율은 조정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송 본부장은 호남 민심에 대해 "분위기가 전반적으로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며 "호남은 전략적 투표를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구·경북의 보수세력을 자기 표로 안은 안 후보와 호남 개혁적 세력이 어떻게 같이 갈 수 있겠는가"라며 "국민의당은 정확하고 솔직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조사 결과 광주·전라에서 문 후보는 51%, 안 후보는 35%로 각각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박세영, 민소매 셔츠와 핫팬츠에 드러난 탄력 넘치는 몸맵시 ‘이 정도였어?’
  3. 3정혜성, 친언니와 훈훈한 미모대결 ‘우리 많이 닮았나요?’
  4. 4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5. 5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