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개그맨 이창명 첫 재판…"차라리 마셨다고 거짓말 할 걸"
최종수정 2016.10.07 00:15기사입력 2016.10.07 00:15 유연수 디지털뉴스룸 인턴기자
이창명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음주 운전 혐의로 기소된 개그맨 이창명(46)씨가 첫 공판에 출석했다.

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단독 한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씨 측은 음주운전에 관한 검찰의 기소가 잘못됐다며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이라는 검찰의 공소 사실은 수치를 정확하게 특정하지 않아 공소를 기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씨에게 최대한 유리하게 기소한 것"이라며 "수사 자료로 보면 0.05% 이상이라는 점은 명확하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씨는 지난 4월20일 밤 11시20분께 술을 마신 뒤 포르셰 승용차를 몰아 영등포구 여의도성모병원 삼거리 교차로를 지나다 교통신호기를 충돌하고 차량을 버려둔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씨는 사고 직후 현장에서 이탈해 20시간이 넘어서야 경찰에 나타났다. 경찰은 위드마크(Widmark) 공식을 적용, 이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면허취소 수준인 0.16%로 추정했다. 다만 이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에 대해서는 '0.05% 이상 술에 취한 상태'로만 판단한 바 있다.

재판 후 이창명은 기자들에게 "(술을) 마시지 않았지만 마신 것보다 더 큰 고통을 받았다"며 "이렇게 고통받을 줄 알았다면 차라리 술을 마셨다고 거짓말을 할 걸 그랬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내용은 재판 중에 밝혀질 것"이라며 "빨리 판사님이 판단을 내려주시기를 바란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한편 이창명의 다음 공판은 오는 11월17일 속행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