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낙태 관련 NGO 예산 지원 금지…보수화 행보
최종수정 2017.01.26 04:14 기사입력 2017.01.25 17:22 이은혜 디지털뉴스룸 인턴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가 낙태를 시행하거나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비정부기구(NGO)에 연방예산 지원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공화당 대통령으로서 미국 사회 보수화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이로써 트럼프는 낙태를 반대했던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1984년 제정한 ‘멕시코시티 정책’을 부활시켰다. 현행법으로도 연방 예산을 낙태가 합법인 나라에 지원하지 못하도록 돼 있지만, 이번 조치는 가난한 나라에서 낙태 관련 상담을 하거나 낙태 반대를 지지하는 비정부 기구의 모금조차 금지한다.

트럼프는 이를 통해 경제·통상 정책에서 공화당 주류와 결을 달리하고 있지만 사회 정책에 있어서는 보수적 가치를 신봉한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생명을 존중하는 대통령임을 보여준다”고 말한 반면,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 대표는 “지난 주말 전 세계에서 수백만 명의 여성들이 ‘여성들의 행진’을 했지만, 트럼프는 여성들 건강을 위협하는 일을 하며 첫 주를 보냈다”고 비판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트럼프가 취임 이후 최초로 서명한 것들 중 하나다. 트럼프는 월요일에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 앉아 연방 정부 고용을 동결하고 TPP 무역 협정에서 탈퇴하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