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대기록’ 유퉁, 8번째 부인과 또 한다 “7번째 부인과 이혼 안 했지만”
최종수정 2017.02.14 10:30기사입력 2017.02.14 09:11 최누리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사진= TV조선 ‘원더풀데이’ 제공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배우 유퉁이 33세 연하의 몽골 여성과 또 결혼식을 올린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원더풀데이’ 녹화에서 유퉁은 “대중에게 일곱 번째 부인으로 알려진 몽골 여성은 사실 여덟 번째 부인이다”며 “올 3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현재 나와 같이 살고 있고 딸이 일곱살이다”고 말했다.

MC 김구라와 장윤정은 유퉁의 결혼 히스토리가 정리된 표를 보면서도 누가 몇 번째인지 헷갈려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퉁은 “사실 일곱 번째 부인과 오래전 헤어졌지만 아직까지 법적인 절차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이다”며 “현재 부인과 딸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어 결혼을 서두르려 하지만 전 부인과 연락이 잘 닿지 않아 이혼을 진행할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지훈 변호사는 “유퉁은 중혼적 사실혼 관계라 볼 수 있다. 전 부인과 이혼부터 해야 한다. 몽골에 가 있는 부인과 이혼할 수 있도록 내가 도와주겠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최시원 ‘프렌치불독’에 물린 한일관 대표, 일주일 만에 갑자기 사망하게 된 이유는?...별다른 이상 없었는데 갑자기...
  2. 2故 한일관 대표 혈액서 녹농균 검출, 전문의 “개에 물렸을 때 면역력 떨어지거나 당뇨병 있는 경우 3일만에도 사망할 수도”
  3. 3녹농균, 얼마나 위험한가? 항생물질에 대한 내성 높아 약물치료 가장 어려운 균...중증환자의 경우 사망률 80~90%
  4. 4추자현♥우효광 부모 된다, 아이 포근히 감싸안고 사랑스러운 눈빛 전해 ‘감동’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0월 24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