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시인 윤동주 '생체실험' 진실은?

72년전 '외마디 소리'지른 의문의 죽음 뒤에 서성거리는 잔혹한 미스터리

최종수정 2017.02.16 10:15기사입력 2017.02.16 10:15 김철현 디지털뉴스본부 기자이경희 디지털뉴스본부











16일은 시인 윤동주가 세상을 떠난 지 72년이 되는 날입니다. 1945년 2월 시인은 후쿠오카형무소에서 순국했습니다. 스물아홉의 젊은 나이였습니다. 젊고 건강했던, 운동과 산책을 즐기던 시인이 감옥에 갇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최시원 ‘프렌치불독’에 물린 한일관 대표, 일주일 만에 갑자기 사망하게 된 이유는?...별다른 이상 없었는데 갑자기...
  2. 2故 한일관 대표 혈액서 녹농균 검출, 전문의 “개에 물렸을 때 면역력 떨어지거나 당뇨병 있는 경우 3일만에도 사망할 수도”
  3. 3녹농균, 얼마나 위험한가? 항생물질에 대한 내성 높아 약물치료 가장 어려운 균...중증환자의 경우 사망률 80~90%
  4. 4추자현♥우효광 부모 된다, 아이 포근히 감싸안고 사랑스러운 눈빛 전해 ‘감동’
  5. 5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0월 24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