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목성과 그곳을 공전하는 세 개의 달

오시리스-렉스 탐사선 촬영

최종수정 2017.02.18 04:00 기사입력 2017.02.17 07:30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목성(중앙)과 세 개의 달. 칼리스토, 이오, 가니메데(왼쪽부터).[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그곳을 공전하는
다가서기에는 먼
가만 바라만볼뿐

<#10_LINE#>
태양과 목성의 중력에 붙잡혀 목성 궤도를 돌고 있는 '트로이 소행성'. 이 소행성에 대한 탐색 임무를 맡은 '오시리스-렉스(OSIRIS-REx, 이하 오시리스)'. 오시리스 탐사선이 목성과 세 개의 달을 포착해 지구로 전송해 왔다.

태양계에서 가장 덩치가 큰 목성을 중심으로 왼쪽부터 칼리스토, 이오, 가니메데 등이 공전하고 있는 모습이 찍혔다. 이번 사진은 지난 12일(현지 시간) 촬영한 것이다. 이때 오시리스 탐사선은 지구로부터 1억2200만㎞, 목성으로부터는 6억7300만㎞ 떨어져 있었다.

오시리스 탐사선에는 성능이 뛰어난 카메라가 실려 있다. 폴리캠(PolyCam) 영상 장치이다. 오시리스 탐사선은 소행성 베누(Bennu)에 2018년 도착한다. 이어 샘플을 채취해 2023년 지구로 돌아올 계획이다. 폴리캠은 베누에서 약 200만㎞ 떨어진 지점에서도 깨끗한 영상을 담을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사드 여파…부산 기항 취소 크루즈 36척으로 증가
  2. 2세월호 선체조사위 "미수습자 수습에 최우선"
  3. 3SM상선, 86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추가 인수
  4. 4부산 연안 올해 첫 마비성 패류독소 검출
  5. 5서면 베르빌 2차 입구 스타파크 공사현장으로 인한 교통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