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목성과 그곳을 공전하는 세 개의 달

오시리스-렉스 탐사선 촬영

최종수정 2017.02.18 04:00 기사입력 2017.02.17 07:30 정종오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목성(중앙)과 세 개의 달. 칼리스토, 이오, 가니메데(왼쪽부터).[사진제공=NASA]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그곳을 공전하는
다가서기에는 먼
가만 바라만볼뿐

<#10_LINE#>
태양과 목성의 중력에 붙잡혀 목성 궤도를 돌고 있는 '트로이 소행성'. 이 소행성에 대한 탐색 임무를 맡은 '오시리스-렉스(OSIRIS-REx, 이하 오시리스)'. 오시리스 탐사선이 목성과 세 개의 달을 포착해 지구로 전송해 왔다.

태양계에서 가장 덩치가 큰 목성을 중심으로 왼쪽부터 칼리스토, 이오, 가니메데 등이 공전하고 있는 모습이 찍혔다. 이번 사진은 지난 12일(현지 시간) 촬영한 것이다. 이때 오시리스 탐사선은 지구로부터 1억2200만㎞, 목성으로부터는 6억7300만㎞ 떨어져 있었다.

오시리스 탐사선에는 성능이 뛰어난 카메라가 실려 있다. 폴리캠(PolyCam) 영상 장치이다. 오시리스 탐사선은 소행성 베누(Bennu)에 2018년 도착한다. 이어 샘플을 채취해 2023년 지구로 돌아올 계획이다. 폴리캠은 베누에서 약 200만㎞ 떨어진 지점에서도 깨끗한 영상을 담을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경제 성장엔진 4차산업 집중 육성”
  2. 2조선의 마지막 황제... 순종의 승하
  3. 3“댄스스포츠 매력 알리고 선수 육성에 매진할 것”
  4. 4文 후보,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유세
  5. 5삶을 풍요롭게 하는 실천 통해 행복 찾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