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안보·경제 이슈 부각…보수 지지층 결집 '총력'

한국당, 문재인·안철수 대북관 비판…'대선준비 본격 착수'

최종수정 2017.02.18 04:05 기사입력 2017.02.17 11:35 김보경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이 3월 초에 이뤄질 것이 확실시 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조기대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대선을 준비하는 범여권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북한 미사일 발사와 불안한 한반도 정세에 대응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주장하며 안보 이슈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또한 국내 최대 대기업의 총수인 이 부회장이 구속되는 사태가 발생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향후 보수 정당으로서 '경제활성화'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17일 사드 배치와 관련해 대권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대북 안보관을 지적하며 싸잡아 비판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어제 사드반대 당론 재검토를 시사했다가 단 하루만에 당내 반발에 부딪혀 난관에 봉착했다"며 "누구보다도 안철수 전 대표가 헷갈리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전 대표가 '사드배치는 현재 안보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다'고 말하면 되는데 한국 사람도 알아들을 수 없는 헷갈리는 말을 하고 있다"면서 "대권주자로서의 확실한 안보관을 갖고 있지 못한 것 같다. 사드배치에 대해서도 '안보는 보수'라는 초심을 분명하게 유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이현재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현 시점에서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방어무기 중 현 상황에서 가장 유일한 사드배치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현재 사드 한 개의 포대를 배치할 계획이지만 국방부는 필요하면 추가 예산을 확보해서라도 적극적인 안보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위중한 형국에 대통령이 되면 가장 먼저 북한에 가겠다고 하는 문재인 전 대표의 '사드배치 논의를 차기정부로 넘기자'는 말은 국가안보와 국민의 생명보호를 포기하자는 것으로 국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당은 특검의 과잉수사를 지적하며 보수 세결집에도 열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 대권주자들이 이러한 문제를 제기하며 박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는 등 보수 지지층 결집에 힘을 쏟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헌재 결정 이후 "박 대통령이 정치적 판단을 하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이 여론을 감안해 조기대선 전 자진 탈당할 가능성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당은 전날 신상진 의원을 위원장으로 대선준비위원회를 발족시켰고, 대선 40일 전에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경선을 열 계획이다.
ArticleImage

바른정당도 전날 대선기획단(단장 김용태)을 꾸리고 조기 대선 준비에 나섰다. 또한 국민의당의 사드 당론 재검토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이 결과에 따라 향후 사드를 고리로 한 선거연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정치권이 안보 문제만큼은 결집된 목소리를 내야하고,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방어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안보에서는 국론이 하나로 모아지고 국민이 힘을 실어줘야 힘을 낼 수 있다. 방어무기를 둘러싸고 남남갈등이 일어나선 안된다"며 "조속히 안보정책공동위원회를 설치해 안보 정책만이라도 여야를 넘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이 부회장 구속에 대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모두는 경제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당은 탄핵 기각 시 의원직 총사퇴를 선언하며 배수진을 친 만큼 대통령 대면조사 수용·청와대 압수수색 등을 요구하며 반격을 위한 고삐를 쥐고 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