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대통령 만들겠다"...與 충청 기초의원 탈당의 변
최종수정 2017.02.18 04:06기사입력 2017.02.17 11:43 나주석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지역 정치인으로 옆에서 경험하며 안희정 충남지사가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삶을 이해할 수 있다는 판단이 서, 조그만 힘이나마 돕기 위해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구본선 충청남도 논산 시의원은 17일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도전장을 던진 안 지사를 돕기 위해 한국당을 떠난다는 뜻을 밝혔다.

구 의원은 "지역에서 정치하며 안 지사를 겪어봤는데 진정성을 가진 인물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면서 "그간 도정 경험을 통해 인간적으로 매료됐다"고 말했다.

그는 극단적 여소야대 상황에서도 안 지사가 안정적으로 충남을 이끌었던 점을 언급하며 "이렇게 혼란스러운 정치 상황에서는 안 지사가 대통령이 되어야 국내 정치를 잘 이끌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과거 안 지사는 SNS를 통해 "충남 도의회는 새누리 30명, 민주당 10명으로 출발했다"면서 "충남도정 7년 저는 극단적 여소야대의 충남 지방정치를 대화와 소통, 타협과 단결로 이끌어 왔다"고 술회했다. 실제 안 지사는 도지사 재임 중 극단적 여소야대의 정치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국정을 이끌었다는 점을 최대 치적 가운데 하나로 꼽고 있다.

구 의원은 이 같은 판단 때문에 안 지사가 언급해 논란이 됐던 대연정에 대해서도 '정치공학적 판단'이 작용하지 않았음을 확신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안 지사를 경험하지 않은 사람들은 (그가) 정치공학적 판단으로 대연정, 협치를 이야기했다고 하는데, 10여년 전부터 봐왔던 나로서는 그게 아니라는 것은 안다"면서 "안 지사의 주장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겠다는 기회주의적 발상이 아니라 소모적 정쟁을 종료시키고 생산적 장을 만들려는 진심과 애국심이 있음을 믿는다"고 말했다.

구 의원은 충청권 표심이 안 지사로 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안 지사는 여전히 폭발적 잠재력이 있다"면서 "시간이 갈수록 결집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구 의원은 "안 지사는 단순히 충청권 출신이라는 점을 넘어 품성이나 지도력 등에서도 지역 정서에 맞았다"면서 "지역에서 도지사를 했기 때문에 지역민들도 국가를 이끌 역량을 가졌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구 의원은 향후 안 지사 지원과 관련해 "민주당으로 가기보다는 무소속으로 있으면서 안 지사를 지지하는 포럼이나 단체 등에서 활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