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롯데쇼핑 지분 매각, 지배구조 개편 신호탄 되나(종합)

지주사 전환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도

최종수정 2017.02.17 15:02 기사입력 2017.02.17 14:51 김현정 유통부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의 롯데쇼핑 지분 매각이 롯데그룹의 지주사 전환 등 지배구조 개편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최남곤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는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 간 지분 측면에서 가장 대등한 관계를 형성했던 회사가 롯데쇼핑"이라면서 "롯데쇼핑에 대한 지분 관계가 명확하게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롯데쇼핑 지분 173만883주(5.5%) 매각을 위한 블록세일(대량매매거래)에 착수했다. 신 전 부회장과 주관사인 모건스탠리는 장 마감 후 국내외 기관투자가들을 상대로 수요 조사에 돌입했다. 주당 매각가격은 이날 종가(25만4000원) 대비 8.7~12.6% 할인된 22만2000~23만2000원 선이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쇼핑 지분 423만5883주(13.45%)를 보유중이며, 신동빈(423만7627주) 롯데그룹 회장에 이은 2대 주주로 있다. 이번 거래가 성사되면 잔여 지분율은 7.95%로 줄어든다. 현재 롯데쇼핑의 지분율 5% 이상 주요주주로는 호텔롯데(8.83%), 한국후지필름(7.86%), 롯데제과(7.86%) 등이 있다.
최 애널리스트는 "신동주 회장 입장에서는 롯데 쇼핑 중심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인적분할(사업회사와 투자회사로 분할), 자회사(코리아세븐 51.14%, 롯데리아 38.68%) 상장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윤경 SK증권 연구원은 "신 전 부회장이 롯데쇼핑 매각을 통해 확보한 현금으로 대홍기획이 보유하고 있는 롯데제과 주식과 롯데케미칼이 보유하고 있는 롯데알미늄 주식을 매입할 경우 롯데그룹의 순환출자가 상당 부분 해소돼 지주사 전환이 오히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연구원은 "신 전 부회장의 롯데쇼핑 지분 5.5%는 보유 지분 13.45%(423만5883주) 중 지난 1월 대출을 위해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250만500주를 제외한 전량에 해당한다"며 "나머지 담보로 제공했던 주식에 대해서는 6개월의 보호예수 기간이 적용된다"고 전했다

그는 "롯데쇼핑 지분 매각으로 확보할 수 있는 현금은 상장사 대주주의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세금 20%를 고려하면 3000억원 수준"이라며 "1월 실행한 대출은 신격호 회장에게 부과된 증여세 2126억원을 대납하는 데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매각 대금 3000억원은 두 가지로 쓰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손 연구원은 "1월 롯데쇼핑 주식을 담보로 받았던 담보대출의 상환이나 롯데그룹 순환출자의 핵심 고리인 대홍기획이 보유하고 있는 롯데제과 주식 3.27%(시가기준 1000 억원)과 롯데케미칼이 보유하고 있는 롯데알미늄 주식 13.19%(장부가 기준 927억원) 확보가 가능하다"고 짚었다. 신 전 부회장의 롯데쇼핑 매각은 롯데그룹 지주사 전환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손 연구원은 "신 전 부회장이 담보대출을 상환하고 6개월 후 나머지 롯데쇼핑의 지분을 전량 매도하더라도 향후 지주사가 보유하게 되는 롯데쇼핑 지분은 50%를 넘어설 수 있다"며 "롯데제과와 롯데알미늄 주식을 매입하면 순환출자 구조가 해소돼 그룹의 지주사 전환이 빨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2015년부터 본격화 한 신동빈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을 포기하려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지만, 신 전 부회장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신 전 부회장 측 관계자는 "롯데 경영권을 오히려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공식적인 입장은 다음주 화요일(21일) 전 공시가 된 이후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