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인단 위장등록, 막을 방법은 없다"
최종수정 2017.02.18 04:08 기사입력 2017.02.17 16:07 나주석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7일 대통령 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과정에서 ARS 신청자가 실제 주소지와 다른 곳에 주소를 기재할 수 있는 문제와 관련해 "이를 체크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통해 경선 선거인단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처음부터 주소를 검증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서울에 사는 사람이 호남에 산다고 했을 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은 현재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다만 중앙당이나 지역당에서 하는 선거인단 접수는 주소지 확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강화된 개인정보보호법 등으로 인해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 때문에 ARS 투표를 최종적으로 하는 한꺼번에 발표하는 방안도 제기됐지만 민주당 관계자는 이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순회 경선을 한다는 것은 국민적 관심을 일으키고 컨벤션 효과를 가져오자는 것인데 한꺼번에 하자는 것은 순회 경선 의미를 퇴색시킨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 관계자는 "캠프 차원에서 호남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할까 싶다"면서 "개인적으로 주소를 바꿔서 하겠다고 하는 사람이 있겠지만 대세 자체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처음 경선이 뒤에 경선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마지막 경선이 사실 제일 중요하다"면서 "서울 사람이 충청이나 호남에 투표할 가능성은 적다고 보다"고 말했다.

역선택 우려에 대해서는 "우려할 수 있다"면서도 "현실화할 경우 정권교체를 원하는 국민이 역선택을 하지 못하게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