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대선 불출마 번복하지 않아…미 하버드대에서 단기 교수직 맡아 다음 달 출국"
최종수정 2017.02.18 04:09기사입력 2017.02.17 21:07 오상도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케냐 방문을 마치고 17일 귀국한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이 "재고할 생각이 없다"며 대선 불출마 철회 가능성을 일축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께서 양해해주시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그는 "미력이나마 한국의 정치 문화를 바꾸는 데 기여해보겠다고 생각했는데 양극화나 분열이 너무 심했다"면서 "제 능력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많은 분이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정치는 국민의 신임을 받는 사람들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다음 달 출국해 미국 하버드대학교에 머물며 단기 교수로 활동한다는 소식도 전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종신 교수직을 제안받고 수락했다는 소식은 와전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지난 9일 유니세프(UNICEFㆍ유엔아동기금) 케냐 사무소에서 일하는 차녀 현희씨 부부를 만나기 위해 출국했다가 이날 귀국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의 지지단체인 '반사모(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중앙회는 오는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도화동에 자리한 반 전 총장의 사무실 앞에서 대통령 불출마 선언을 철회하라며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반 전 총장만이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하고 난국을 풀 수 있는 지도자"라고 강조했다. 반사모는 전국적으로 약 7만5000여명의 회원을 갖고 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2. 2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3. 3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4. 4조원진, “절도품으로 손석희 사장이 떠들었다...국회 나와라”...손석희 "과학적으로 설명해도 통하지 않을 것"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순간을 얼마나 기다렸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