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정부 "사드 도입 동의하지 않는다" 사드 배치론 부인
최종수정 2017.03.10 04:07 기사입력 2017.03.09 15:50 베이징 김혜원 국제부 특파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대만 정부가 자국 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론이 커지는 데 대해 공개석상에서 '반대' 입장을 밝혔다.

9일 중국 관찰자망과 대만 언론에 따르면 펑스콴(馮世寬) 대만 국방부장은 최근 입법회 질의 답변을 통해 "대만은 자국 안보를 스스로 지켜나가면서 강대국의 전쟁에 개입하거나 다른 나라의 작전을 도와서는 안 된다. 그래야 안정 속에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주국방'을 근거로 사드 배치론을 부인했다.

대만 사드 배치론은 미국이 대만에 사드 장비를 판매하고 이를 발판으로 한미일 군사 동맹에 대만을 끌어들임으로써 중국을 겨냥한 동아시아 방공망을 구축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는 홍콩 시사 주간지 아주주간(亞洲周刊)의 보도로 확산된 바 있다.

대만의 한 예비역 장성도 한국에 이어 다음 차례로 대만에 사드가 전개돼 동아시아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과 거리를 두기 원하는 대만 독립 성향의 상당수 민진당 계열 정치인들도 대만의 사드 도입에 찬성하고 있다.
펑 부장은 "대만에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의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는 점"이라며 "두 강대국 간 전선엔 일정한 '대체성'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함부로 끼어들어선 안된다. 대만은 절대 이런 상황에서 의미 없는 희생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만은 지난 30년 동안 자주국방 체제를 이어오면서 어떤 국가가 우리에게 첨단무기를 제공하리라 기대하지도 않았다"면서 "대만을 방문한 외국 고위층에 '우리가 과거에는 물고기를 사서 먹었지만 지금은 직접 낚아야 한다. 어떻게 고기를 낚을 수 있는지 알려달라'고 말하곤 한다"고 전했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기술창업기업, 대출받는 구조서 투자받는 구조로 바뀌어야”
  2. 2부산 고위공직자 78% 재산 늘어
  3. 3부산시, 공공데이터 민간에 제공
  4. 4부산시, ‘2017 수출마케터 지원사업’ 추진
  5. 5인제대-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학술교류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