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한인회 "사드 결정 후 '생사존망' 기로…정부 실질 대책" 촉구
최종수정 2017.03.10 04:08기사입력 2017.03.09 16:44 베이징 김혜원 국제부 특파원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들이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 이후 겪고 있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우리 정부의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촉구했다.

중국한국인회는 9일 성명을 내고 "중국 거주 80만 우리 국민이 주한 미군의 사드 체계 한반도 배치 결정으로 인해 생사존망의 기로에 처해 있다"며 "국민들이 느끼는 공포와 피해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정부의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와 즉각적인 행동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인회는 "사드 배치 강행이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국민들의 의견을 분열시켜 화합 발전을 저해하는 원인과 생계 불안 및 피해의 원인임을 인지하고 신속하게 조치해 달라"며 "정부는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동반성장해 온 양국 관계가 악화되지 않고 호혜 협력 하에 발전할 수 있도록 외교 역량을 십분 발휘해 중국 정부와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 행복을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 국민 안전과 만생 경제가 최우선시 돼야 함을 명심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민들과 미래 한중 관계의 주역이 되기 위해 학업에 정진하고 있는 우리 유학생 등 80만 한국인 역시 대한민국 국적의 국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5일 월요일)
  2. 2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9월 26일 화요일)
  3. 3부산시, 서부산권 복합산업유통단지 조성사업 협약
  4. 4“전원주택 까치울 전원마을”, 도심 속 욜로 라이프로 큰 인기
  5. 5(주)JK알에스티, 기술력 앞세워 국내 수배전반 시장 장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