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한인회, 사드 대책 촉구…"학업·생계 불안"
최종수정 2017.03.10 04:08 기사입력 2017.03.09 18:15 국제부 국제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중국 내에서 반한 감정이 극에 달하면서 중국 교민들이 사드 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중국한인회는 9일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에 거주하는 교민들은 사드배치 결정으로 생사존망의 기로에 처해 있다"면서 "교민이 느끼는 공포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정부의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와 즉각적인 행동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인회는 "정부는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교민과 미래 한중 관계의 주역이 되기 위해 학업에 정진하는 유학생 등 80만 한국인 역시 대한민국 국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사드가 중국 교민의 화합을 저해하고 생계 불안과 피해의 원인임을 인지하고 신속하게 조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동반성장해 온 한중 관계가 악화하지 않고 협력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외교 역량을 발휘해 중국 정부와 대화·협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인회는 성명 발표 후 이날 오후 4시 베이징에 있는 주중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기술창업기업, 대출받는 구조서 투자받는 구조로 바뀌어야”
  2. 2부산 고위공직자 78% 재산 늘어
  3. 3부산시, 공공데이터 민간에 제공
  4. 4부산시, ‘2017 수출마케터 지원사업’ 추진
  5. 5인제대-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학술교류 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