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한인회, 사드 대책 촉구…"학업·생계 불안"
최종수정 2017.03.10 04:08기사입력 2017.03.09 18:15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중국 내에서 반한 감정이 극에 달하면서 중국 교민들이 사드 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중국한인회는 9일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에 거주하는 교민들은 사드배치 결정으로 생사존망의 기로에 처해 있다"면서 "교민이 느끼는 공포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정부의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조치와 즉각적인 행동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인회는 "정부는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교민과 미래 한중 관계의 주역이 되기 위해 학업에 정진하는 유학생 등 80만 한국인 역시 대한민국 국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사드가 중국 교민의 화합을 저해하고 생계 불안과 피해의 원인임을 인지하고 신속하게 조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동반성장해 온 한중 관계가 악화하지 않고 협력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외교 역량을 발휘해 중국 정부와 대화·협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인회는 성명 발표 후 이날 오후 4시 베이징에 있는 주중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했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재원, 할아버지 탈북시켰다고? “HOT로 활동하며 번 돈으로 모셔 와”
  2. 2장우혁 중국 전용기, 럭셔리하고 깔끔한 인테리어 알고 보니...
  3. 3최준희, 엄마에게 남긴 글 “잘 있지? 빨리 커서 엄마 위한 가족을 만들게” 뭉클
  4. 4하뉴 유즈루, 결정적인 순간마다 시상대 가장 윗자리에 오르는 '집념'…화룡점정 찍나?
  5. 5김아랑, 새하얀 치아 드러낸 미소 “보는 사람들도 힐링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