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애묘인들 다 모여라" 국제 고양이전시회, 러시아에서 11일 개막
최종수정 2017.03.13 16:57기사입력 2017.03.13 16:57 박혜연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국제 고양이전시회가 3월 11일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박혜연 기자] 러시아에서 국제 고양이전시회가 지난 11일(현지시간) 개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국제TV방송 CGTN을 비롯한 외신들은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11일 개막한 국제 고양이전시회 실황을 보도했다. 러시아에서는 국민의 3분의1 가구 이상이 고양이를 기를 정도로 고양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날 전시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저마다 자신의 애묘를 데려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러시안블루를 포함해 스코티쉬폴드, 브리티쉬숏헤어 등 다양한 품종들이 한 자리에 모였고, 이 중 몸값이 가장 비싼 고양이는 무려 140만 루블(약 2700만원)으로 전해졌다.

러시아에서는 고양이마다 고유의 신분증과 의료 기록이 필요하기 때문에, 고양이를 분양받고자 하는 사람은 정식으로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한다.

디지털뉴스본부 박혜연 기자 hypark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