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장미 대선' 선거일 오늘 결정 안 한다
최종수정 2017.03.15 04:00기사입력 2017.03.14 07:4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정부가 14일 오전 열릴 국무회의에서 차기 대선 선거일을 결정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선거일 결정 실무 부처인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오전 8시30분부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19대 대선일 지정 관련 안건은 오전 7시30부 현재까지 들어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전날 일부 언론은 정부가 당초 5월9일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이날 국무회의에 보고돼 확정할 가능성이 있다며 '잠정 결정'됐다고 보도했다.

실제 행자부는 4월 말은 시기적으로 촉박하고 5월 첫째주는 징검다리 연휴가 몰려있어 투표율이 낮아질 우려가 있는 만큼 실무진 차원에서 5월9일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행자부 측은 전날 '잠정 결정' 보도 직후 해명자료를 내 "대통령 선거일과 관련하여 현재까지 결정된 바 없다"고 반박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날 오전 아시아경제에 "전날 해명자료와 상황이 달라진 게 없다. 국무회의 안건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박재란 “딸 박성신 생각하며 기도…성격과 재능 날 빼닮았다” & 허영란, 대전서 남편과 커피 파는 세차장 차려
  2. 2나경원 발언에 유시민 발끈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다" 받아쳐
  3. 3안현수 부인 “우리의 겨울은 춥지만...” 딸아 표정은 왜그래?...통통한 볼살의 인형 같은 외모 ‘눈길’
  4. 4안현수♥우나리, 부모님 몰래 혼인신고한 이유는?...“딸 임신하고 시어머니 만나러 갔는데...정말 마음 아팠다”
  5. 5정현 인터뷰 현장 웃음 터진 까닭은?...'관중들 들었다놨다' 대체 못하는 게 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