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위해 파쇄기 구입 의혹'…靑 "교체주기 맞춰 바꾼 것"
최종수정 2017.03.17 04:05기사입력 2017.03.16 11:00 최일권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청와대는 16일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가 최순실게이트 의혹이 불거진 이후 문서 파쇄기를 집중적으로 구입해 증거인멸 의도가 있다'는 보도에 대해 "교체주기에 따라 바꾼 것"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서 파기를 목적으로 한 게 아니라 파쇄기의 노후화에 따라 교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파쇄기의 교체주기는 11년이고, 이미 구입예산에 반영돼 구매계획에 포함돼 있었다"면서 "최근에 바꾼 것은 노무현 정부 때 구입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직전년도에 작성된 구매예산에 따라 17대를 구매했고 올해는 지난해 편성된 예산에 따라 2월까지 12대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지난해 9월 이후 26대의 파쇄기를 구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숫자는 맞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대중 정부 때는 19대의 문서파쇄기를 구입했으며 노무현 정부 때는 97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는 각각 27대와 39대를 구입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로이킴도 놀란 에어아시아 기내 서비스와 침대형 좌석...도대체 뭐길래?
  2. 2이영학 의붓아버지, 추악의 총집합 “파헤쳐도 파헤쳐도 끝이 없다”
  3. 3이영학 아내 유서, “애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듣고 방황하다 죽은 것” 리얼리?
  4. 4성추행 남배우, 영화사 측과 언쟁까지? “회식자리에 찾아와서…”
  5. 5도끼 보금자리 본 김현주 입 다물지 못한 채 “방이 몇 개야?”라며 깜짝 놀라...김건모 모친 “도끼, 뭘해서 돈 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