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인멸 위해 파쇄기 구입 의혹'…靑 "교체주기 맞춰 바꾼 것"
최종수정 2017.03.17 04:05기사입력 2017.03.16 11:00 최일권 정치부 기자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청와대는 16일 일부 언론에서 '청와대가 최순실게이트 의혹이 불거진 이후 문서 파쇄기를 집중적으로 구입해 증거인멸 의도가 있다'는 보도에 대해 "교체주기에 따라 바꾼 것"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서 파기를 목적으로 한 게 아니라 파쇄기의 노후화에 따라 교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파쇄기의 교체주기는 11년이고, 이미 구입예산에 반영돼 구매계획에 포함돼 있었다"면서 "최근에 바꾼 것은 노무현 정부 때 구입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직전년도에 작성된 구매예산에 따라 17대를 구매했고 올해는 지난해 편성된 예산에 따라 2월까지 12대를 구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지난해 9월 이후 26대의 파쇄기를 구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숫자는 맞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대중 정부 때는 19대의 문서파쇄기를 구입했으며 노무현 정부 때는 97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는 각각 27대와 39대를 구입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민아, 수영복 자태 과시...어깨 문신에 담긴 의미는? “지금은 후회한다”
  2. 2배현진 아나운서, 악플 단 네티즌과 설전 “내 세상 같죠? 시집 좋은 데로 가시려면...” “그럼 MBC로 직접 와라”
  3. 3‘송혜교’와 원조교제라는 말까지 들어...이창훈 해명 새삼 관심 "통통했는데 살 빠지더니 예뻐져"
  4. 4채림, 훤칠한 체격의 친동생 박윤재와 함께한 결혼식 사진 ‘눈길’...박윤재는 누구?
  5. 5채림 남편, 울기 일보 직전 모습 포착...이 보다 더 좋을 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