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정유라 특혜대출' 막는다

금감원, 보증신용장 발급 심사 등 관리감독 강화

최종수정 2017.03.16 11:21기사입력 2017.03.16 11:21 강구귀 금융부 기자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앞으로 보증신용장 발급이 까다로워진다. 보증신용장은 중소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돕기 위해 도입됐지만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있다고 판단, 금융당국이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보증신용장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특혜대출에 이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각 시중은행 준법감시인들에게 보증신용장 발급시 개인(사업자)의 자격요건ㆍ신용상태 등 발급요건과 채무상환능력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고 발급목적에 대해서 엄격히 확인해 줄 것을 주문했다. 담보를 정당하게 설정했더라도 발급목적에 대한 합리적 의심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동안 기업이 수출을 하면 국내 은행이 발급한 보증신용장을 담보로 해외 현지 은행이 국내 기업에 수출 대금을 지급해왔다.
금감원은 또 개인(사업자)의 외국환거래에 대한 신고ㆍ보고 의무 이행 여부 확인을 강화해 달라고 요구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에 대한 보증신용장 발급을 원천적으로 금지할 수 없지만 차익거래 또는 특정금융정보법상 보고회피 수단으로 이용될 소지가 있어 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3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14개 국내은행에서 금융보증 목적으로 발급한 보증신용장은 1만4045건(39조9000억원)이다. 이중 법인은 1만3902건(39조8000억원)으로 전체의 99%다. 개인은 113건(637억원), 개인사업자는 30건(144억원)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전민주, 예쁜 이유 있었네...연예인 못지 않은 아리따운 용모의 엄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