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식 행자부 장관 "黃, 朴 전 대통령 기록물 '지정기록물' 지정 가능"
최종수정 2017.03.17 04:09 기사입력 2017.03.16 14:48 나주석 정치부 기자유제훈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16일 국회에서 진행된 탄핵인용 이후 정국 정상화 논의를 위한 긴급현안질문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이 논란이 됐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공개가 안 되는 지정기록물로 지정할 권한이 있는지부터 박 전 대통령이 기록물을 폐기했을 가능성 등이 지적했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질의를 통해 황 권한대행이 박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지정기록물로 인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황 권한대행이 비공개를 지정해 이관한다면 원래 기록을 보존하기 위해 만든 기록관이 증거은폐의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헌법 71조와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르면 대통령과 권한대행, 당선인이 지정기록물을 지정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면서 "권한대행의 업무 범위가 모든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해 지정범위 대해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의 문서 유출과 폐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홍 장관은 "그런 일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서 이관을 중단하고 청와대 직원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것은 어떻냐는 질문에 대해 홍 장관은 "새 대통령이 들어오기 전까지 반드시 대통령 기록물을 이관하게 돼 있다"면서 "이관에 문제가 없도록 기록관에서도 청와대에 협력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논어(論語)를 읽으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바뀐다
  2. 2“왜곡된 교육열, 자식 자립심 앗아가는 결과 낳아”
  3. 3인형의 집을 나온 '노라의 가출'
  4. 4신문, 뉴스 정하던 시대는 끝!…독자가 뉴스 찾고 여론 형성한다
  5. 5부산시,‘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본격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