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식 행자부 장관 "黃, 朴 전 대통령 기록물 '지정기록물' 지정 가능"
최종수정 2017.03.17 04:09기사입력 2017.03.16 14:48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16일 국회에서 진행된 탄핵인용 이후 정국 정상화 논의를 위한 긴급현안질문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이 논란이 됐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공개가 안 되는 지정기록물로 지정할 권한이 있는지부터 박 전 대통령이 기록물을 폐기했을 가능성 등이 지적했다.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질의를 통해 황 권한대행이 박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지정기록물로 인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황 권한대행이 비공개를 지정해 이관한다면 원래 기록을 보존하기 위해 만든 기록관이 증거은폐의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헌법 71조와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르면 대통령과 권한대행, 당선인이 지정기록물을 지정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면서 "권한대행의 업무 범위가 모든 대통령의 권한을 대행해 지정범위 대해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박 전 대통령의 문서 유출과 폐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홍 장관은 "그런 일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서 이관을 중단하고 청와대 직원들의 접근을 차단하는 것은 어떻냐는 질문에 대해 홍 장관은 "새 대통령이 들어오기 전까지 반드시 대통령 기록물을 이관하게 돼 있다"면서 "이관에 문제가 없도록 기록관에서도 청와대에 협력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5. 5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