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혜련 "靑 문서파쇄기 구매, 범죄자들이 이러면 증거인멸이라 봐야 한다"
최종수정 2017.03.17 04:12 기사입력 2017.03.16 16:52 나주석 정치부 기자유제훈 정치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법무부를 상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백 의원은 이날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이후 문서파쇄기를 연이어 구매한 것 등을 문제 삼았다. 백 의원은 이창재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을 상대로 "범죄자들이 이렇게 행동하면 증거인멸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냐"면서 "압수수색을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최순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청와대가 불리한 상황이 벌어질 때마다 문서파쇄기를 구매한 사실을 지적했다.

백 의원은 "형사소송법에 국가의 이익을 중대하게 침해할 경우에는 안보상의 이유를 들어 압수수색을 거부할 수 없다"면서 "법무부가 권력집단의 법무참모가 아니라 국민의 법무참모가 될 기회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 관련 의혹도 질의에 나왔다. 이와 관련해 이 직무대행은 "검찰국장과 우 전 수석과 4개월간 문자를 포함해 백몇십 회 정도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 "1000회는 과장"이라고 말했다. 백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수사보다 더 어려운 게 우 전 수석 수사"라면서 "검찰이 검찰 출신에 대해서도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외 백 의원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상대로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지 말라"면서 "헌법수호 의지가 있고 법치주의를 지키려면 압수수색을 허용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사드 여파…부산 기항 취소 크루즈 36척으로 증가
  2. 2세월호 선체조사위 "미수습자 수습에 최우선"
  3. 3SM상선, 86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추가 인수
  4. 4부산 연안 올해 첫 마비성 패류독소 검출
  5. 5서면 베르빌 2차 입구 스타파크 공사현장으로 인한 교통정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