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혜련 "靑 문서파쇄기 구매, 범죄자들이 이러면 증거인멸이라 봐야 한다"
최종수정 2017.03.17 04:12기사입력 2017.03.16 16:52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법무부를 상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백 의원은 이날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이후 문서파쇄기를 연이어 구매한 것 등을 문제 삼았다. 백 의원은 이창재 법무부 장관 직무대행을 상대로 "범죄자들이 이렇게 행동하면 증거인멸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냐"면서 "압수수색을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최순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청와대가 불리한 상황이 벌어질 때마다 문서파쇄기를 구매한 사실을 지적했다.

백 의원은 "형사소송법에 국가의 이익을 중대하게 침해할 경우에는 안보상의 이유를 들어 압수수색을 거부할 수 없다"면서 "법무부가 권력집단의 법무참모가 아니라 국민의 법무참모가 될 기회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 관련 의혹도 질의에 나왔다. 이와 관련해 이 직무대행은 "검찰국장과 우 전 수석과 4개월간 문자를 포함해 백몇십 회 정도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 "1000회는 과장"이라고 말했다. 백 의원은 "박 전 대통령 수사보다 더 어려운 게 우 전 수석 수사"라면서 "검찰이 검찰 출신에 대해서도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외 백 의원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상대로 "청와대 압수수색을 막지 말라"면서 "헌법수호 의지가 있고 법치주의를 지키려면 압수수색을 허용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방탄소년단 공식쇼핑몰, 이번엔 뭘 사야 하나? “환장하겠다. 제발 물량 좀 추가해주세요...재고관리 안 하냐?"
  2. 2오동식 “이윤택 ‘본질적이지 않은 것은 모두 부패한다’는 말 폐부를 찔렀다”
  3. 3최다빈 김나현, 입술 쭈욱 내민 셀카 “우리 귀엽나요?”
  4. 4‘조민기 성추행’ 송하늘, “힘으로 버텨도 소용없어...”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아주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밝혀
  5. 5어금니 아빠 이영학, 신체적 장애로 어릴 때부터 놀림 받고 왕따…사이코패스적 성향으로 확산되고 성장